jiuma-hosepeu

부패 혐의에 휩싸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브라질 전 대통령의 재판이 10일(현지시간) 열린다. 노동계와 서민층으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룰라 전 대통령은 이날 파라나주 소재 연방법원에 출두, 자신을
노동계와 서민층으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퇴임한 룰라 다 실바(71) 전 브라질 대통령이 2018년도 대통령 선거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유력 주간지 '베자'에
사상 최초로 당선된 여성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수백만의 시위대가 거리로 몰려나왔다. 시위대는 최대 규모 국영 기업이 관련된 부패 추문을 규탄했다. 여당은 지지층을 잃었고 구조가 흔들렸다. 역사가 오래되지 않은 이
2014년 재선에 성공한 브라질 대통령 지우마 호세프의 행보와 탄핵 과정에서 한 말들은 여러모로 탄핵 위기에 놓인 박근혜 대통령을 떠올리게 한다. 딱 한 가지만 빼고. 1. 대통령 당선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 BBC에
브라질 상원이 31일(현지시간)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최종 가결했다. 하원이 작년 12월 정부 회계법을 위반했다는 연방회계법원의 판결을 근거로 호세프 대통령을 상대로 탄핵 절차를 개시한 지 약 9개월만이다
브라질 상원이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게 탄핵안 최종표결 일정을 공식 통보했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원은 전체회의 탄핵안 최종표결이 오는 25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될 것이라는 내용을 전날 호세프 대통령
"여성 명사인 민주주의는 처음으로 감히 치마를 입었기 때문에 여성 살해의 대상이 된다." - 마리아 가브리엘라 살다나. 브라질 여성들 위에 죽음의 느낌이 드리워졌다. 무력, 소리 죽임, 퇴보의 압도적인 감정이다 나는
전세계가 올 여름 리우 데 자네이루 올림픽에 관심을 갖는 가운데, 브라질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에 의해 자리에서 쫓겨나는 망신을 당할 판이다. 탄핵 심판, 최장 180일에 달하는 정직이 가결되었다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 호세프는 떠났다.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절차 개시로 호세프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됐다. 그리고 12일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부통령이 대통령 권한대행을 공식으로 맡았다. 테메르
지우마의 경제 정책은 브라질을 최근 역사상 최악의 불경기로 몰아 넣었다. 최근 몇 개월 간 대중의 불만을 산 요인들은 다음과 같다. 실업률 상승, 브라질인들의 구매력 감소, 2002년 이후 최고를 기록한 엄청난 물가 상승이다. 지우마 대통령은 3월 13일 집회에서 공개적으로 규탄 당했다. 이 집회는 브라질 역사상 최대급의 규모로. 350만 명이 거리로 나섰다. 이번 투표를 이끈 하원의장 에두아르두 쿠냐 역시 인기가 없지만, 탄핵안이 하원을 통과하는 동안 지우마는 무력했다.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이 정치권의 탄핵 시도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호세프 대통령은 18일 오후(현지시간) TV로 중계된 연설을 통해 전날 하원의 탄핵안 표결을 지켜본 소감을 '불공정과 분노'라는
[기사 업데이트] 4월 18일 오전 11시 30분 브라질 대통령이 최종 탄핵에 한발짝 다가섰다. 브라질 하원이 17일(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어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결국 통과시켰다. 탄핵안에 찬성한
브라질에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탄핵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브라질 하원은 이번 주 탄핵 특별위원회의 탄핵 의견서 채택에 이어 전체 회의에서 탄핵안 표결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전·현직 대통령을 위시한 최고 권력층에 대한 비리 혐의 수사로 촉발된 브라질 정국의 혼란상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있다. 브라질 연방대법원(STF)은 18일(현지시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수석장관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브라질 의회의 탄핵 절차가 재개됐다. 연방하원은 17일(현지시간) 에두아르두 쿠냐 의장의 주도 아래 호세프 대통령 탄핵 절차의 첫 단계로 탄핵 문제를 심의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탄핵 특위에는
트위터 팔로우하기 |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재선되자 마자 페트로프바르 부패 스캔들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호세프는 조사 과정에서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2014년
브라질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16일(현지시간)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는 자유브라질운동(MBL)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이 주도했고, 제1 야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등 야당들이 합류해 지우마 호세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15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리스트를 26일 발표했다. 1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 메르켈 총리는 5년 연속 이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힐러리 클린턴
26일(현지시간) 시행된 브라질 대선 결선투표에서 집권 중도좌파 노동자당(PT) 후보인 지우마 호세프(66.여) 대통령이 승리했다. 이날 밤 8시30분께 브라질 연방선거법원의 98% 개표 집계 결과 호세프 대통령의 득표율은
5일(현지시간) 시행된 브라질 대선 1차 투표의 주인공은 집권 노동자당(PT)의 지우마 호세프(66·여) 대통령과 제1 야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아에시우 네비스(54) 후보였다. 호세프 대통령은 투표일 직전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