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sokganeungseong

5500여명 추가 채용 계획도 밝혔다.
일찍이 네스프레소는 지속가능성이란 측면에서 ‘커피’가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여있다고 판단했다. 기후 변화와 커피 재배 지역의 전쟁 등 갈등, 커피 품질 하락 등으로 인해서다. 실제로 기후 변화가 지속된다면 2050년
FEATURED
박디터의 FINDS|지속가능한 브랜드 알려주는 트위터 봇주를 만났다.
“앞으로 우리는 커피를 마실 수 없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
오늘 당신이 마신 커피는 남미 농부의 자부심이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영국 스포츠웨어 업체 Sundried가 재활용 폐기물로만 제작한 새 액티브웨어를 선보였다. 혁신과 지속 가능 기술이 운영철학인 이 회사는 도덕성 액티브웨어 패션을 포르투갈과
스웨덴은 인구대비 특허보유율이 가장 높은 나라로 꼽힌다. 양성평등 교육으로 인해 창의성이 제약 없이 발현되는 문화가 바탕이 됐다는 분석이다. 스웨덴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는 한 여학생은 "남성은 어때야한다, 여성은 이래야한다는 성차별적인 대우나 발언이 전혀 없는 환경이 상상력을 제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웨덴은 현재 24명의 장관 중 12명이 여성으로 동수내각을 이뤘으며, 여성국회의원 비율은 48%다.
채식운동을 오랫동안 해온 나로서는 채식을 권하는 것이 때로는 사람들에게 매우 불편을 준다는 사실에 익숙해있었다. 왜냐하면, 채식은 사람들의 일상적인 습관에 대해 가치평가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고기를 먹는 것은 비윤리적이고 심지어는 생명을 죽이는 행위라고 규정짓는 것이 얼마나 불편한 일이던가. 이에 대해 어떤 사람들은 매우 부정적인 반응을 해왔고(내게 똥물을 뒤집어 씌우고 싶다는 사람도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무관심과 비아냥거림으로 대응하기도 했다.
레고가 2030년까지 레고 블록 소재를 지속 가능한 신소재로 바꾸겠다고 발표했다. 레고는 향후 15년 동안 10억 덴마크 크로네(한화 약 1676억 원)를 신소재 개발에 투자한다. 2016년 덴마크에 '레고 지속 가능한
내가 그 자리에 있었다면 그 결정적인 순간 어떻게 행동했을까? 마지막까지 배에 남아 최후를 맞는 영화 속 선장이 될 수는 없다면, 나보다 승객 목숨을 먼저 생각해 탈출시키는 영웅적 선원이 될 수는 없다면, 최소한 희박한 확률의 대형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회사 이익을 희생하도록 만드는 사장이나 직원은 될 수 있었을까? 그것조차도 쉽지는 않았으리라는 게 나의 솔직하고 좌절스러운 답이었다. 여전히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 패러다임은 '먹고사니즘'이다. 안전이나 직업윤리보다는 속도와 회사 이익과 생존이라는 가치에 우선순위가 있다. 이를 거슬러 행동하려면 영웅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순응해도 문제는 있다. 운이 없으면 대형사고를 만나 순식간에 악마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