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seong

지성과 이보영 부부가 둘째 아들의 출산 소식을 알렸다. 첫째 딸 지유를 출산한 지 3년 8개월 만이다. OSEN에 따르면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이먼트 측은 5일 “이보영이 오늘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며 ”산모와
2015년 첫 딸을 품에 안았다.
성유리가 10년째 한 드라마의 출연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12일 뉴스1 취재결과 지난 2009년 방송된 '태양을 삼켜라'에 출연한 성유리는 약 8000만원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태양을
배우 지성, 박보영, 송강호, 나문희가 주연상을 수상했다. 27일 저녁 6시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더 서울어워즈'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남녀주연상은 드라마 부문에서 '피고인' 지성과 '힘쎈여자
종교적 신념에 의해 신이 만물을 창조했으며, 그러한 까닭에 현대 과학의 업적들이 부정되는 '학회'가 있다고 한다. 특이할 것은 없지만 그런 신념을 가진 이가 '권력'을 잡고, '공직'에 지명되는 사회를 보니 문득 히파티아가 떠올랐다. "오늘날 자연과학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가 진화론의 노예가 되었다. 이 사회에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서는 교육, 연구, 언론, 법률, 기업, 행정, 정치... 등 모든 분야에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된 사람들의 배치가 필요하다."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19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장희진, 최여진, 박진주, 손여은이 출연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가장 화제가 된 건 출연 배우들이 아닌 지성, 이보영 부부였다. 이날 장희진은 결혼에 대한 질문에 "이보영의 남편
지성, 이보영 부부가 남몰래 선행을 했다. 이보영 소속사 관계자는 20일 OSEN에 "이보영 씨가 지성 씨와 함께 지난 2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원을 기부한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조용하게 기부를 하고 싶은
SBS ‘피고인’의 배우들의 열연이 매회 빛이 나고 있다. 배우들의 열연으로 인해 드라마 속 반전이 더욱 힘이 실린다. ‘피고인’이 단순히 배우들의 열연에 기대는 드라마는 아니다. 현재 시국을 날카롭게 비판하면서 설득력을
소위 사회 지도층에는 고학력자들이 많다. 이들은 머리가 좋고, 국내외 좋은 대학 출신이며, 그 어렵다는 고시까지 붙은 경우도 있다. 그런데 가끔 우리를 당황시킬 때가 있다. 황당한 사건에 연루가 되거나, 보통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