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pdanjawigwon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고 자위대의 해외 활동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일본 안보법이 29일 0시를 기해 발효했다. 이에 따라 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이전의 과거 정권이 '헌법 9조' 해석상 행사할 수 없다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제·개정해 공포한 안보법률에 저항하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안보법률에 반대하는 고교생들이 기획한 시위가 이날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 하라주쿠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집단 자위권 법(안보법) 반대 운동의 중심에 섰던 일본 대학생 단체 '실즈(SEALDs)'의 핵심 인사가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실즈의 활동을 앞장서 이끌어온 오쿠다 아키(23·奧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과 동아시아의 평화를 지탱해온 것은 평화헌법(일본 헌법 제2장 9조에서 전쟁을 위해 어떠한 전력도 보유하지 않고 국가 교전권도 인정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조항)이었다. 그러나 지난주 평화헌법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영혼의 멘토'인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1896∼1987) 전 총리의 영전에 집단 자위권 확보 사실을 보고했다. 연휴를 맞아 지방에서 쉬고 있는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1일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 가능성과 관련해 미군의 요청이 있다고 하더라도 거절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의 국방부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 질의 답변에서
후지 TV에서 9월 20일 방영된 '와이드 나 쇼'에서 유명 개그 콤비 '다운타운'의 멤버이자 영화감독인 마츠모토 히토시가 "(안보법안은) 일본이 자립하기 위한 법안이라면 찬성이다. 단지, "다만, 미국 때문에 어쩔
집단자위권 등을 골자로 하는 일본의 안보법제 제·개정안 통과로 유사시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무단 진출 우려 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의 안보법제와 관련한 한미일 차원의 후속협의가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안보관련 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각종 여론조사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사히(朝日)신문이 19∼20일(이하 동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이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법안이 가결된 후 전쟁을 막기 위한 입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법안 가결 직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과 그들의 평화로운 삶을 보호하고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법률 정비를 완료했다. 일본 참의원은 집단자위권 등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11개 안보 관련 법률 제·개정안을 19일 새벽 본회의에서 가결했다. 야당이 법안 처리에 반대하는 가운데
일본의 집단자위권 법안이 오늘 내로 최종 관문인 참의원 본회의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YTN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현재 일본에서는 집단 자위권 법안을 심의하기 위한 참의원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민주당을 비롯한
위헌 논란에 휩싸인 일본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관련 11개 법률 제·개정안·안보 법안)의 국회 통과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연립여당인 자민·공명당 의원들은 17일 참의원 특별위원회(소위)에서 민주·유신·공산당
일본 여당이 위헌 논란에 휩싸인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관련 11개 법률 제·개정안·안보 법안)을 참의원 특별위원회(소위원회)에서 강행 처리했다. 연립여당인 자민·공명당 의원들은 17일 참의원 특위에서 민주·유신·공산당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안보 법안 강행 처리가 임박한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각지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열렸다. 안보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모임인 '전쟁하게 하지 마라·9조를 부수지 마라! 총궐기 행동실행위원회
“엄마는 전쟁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한낮 기온이 36.5도까지 치솟은 26일 오후 일본 도쿄 시부야의 거리에 ‘유모차 엄마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부터 한시간 정도 시부야역 근처 미야시타
여러 분야의 연구자 등으로 구성된 '안전보장관련법안에 반대하는 학자의 모임'(이하 모임)은 20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성명을 발표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안보법안을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집단 자위권 법안의 강행 처리 직후 30%대로 급락한 것으로 18일 공개된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연립여당(자민·공명)이 집단 자위권 법안을 중의원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한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위헌 논란에 휩싸인 집단 자위권 법안을 중의원(하원)에서 강행 처리했다.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은 16일 오후 중의원 본회의에서 자위대법 개정안을 비롯한 11개 안보 관련법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집단자위권 등을 행사하는 안보관련법 제·개정안을 16일 중의원에서 표결한다.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은 이날 오후 중의원 본회의에서 자위대법 개정안을 비롯한 11개 안보 관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