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pdan-hyujin

'전공의들 다시 집단 휴진할 가능성 있다' -김명종 대전협 공동 비대위원장
의사 협회와 정부의 갈등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번 결정은 매우 예외적이다.
전임의는 87.9%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파업 중인 전국 병원들을 공유하고 있다.
의정부에 있던 응급 환자는 결국 양주까지 이송됐다.
그는 아픈 중환자까지 버려둔 채 파업에 나서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반문했다.
“이번 정부안이 의사들 미래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
공공의대가 '권력층만의 잔치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누구도 예외는 없다'는 입장이다.
명령을 어길 경우 형사처벌과 행정처분이 가능하다.
의정 합의 결과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의사들이 자신들의 이익만 챙긴 채 자신들이 목청껏 외쳤던 국민과 환자를 위한 의료제도 개선에는 눈을 감았기 때문이다. 의정 협의 결과는 내용은 간단하다. 원격진료는 시범
`의사 파업‘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인턴과 레지던트로 대표되는 전공의들이 오는 24일로 예정된 `2차 파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성명서를 내고 `의료제도
의사와 약사는 경쟁자다. 영역을 두고 다툰 게 한 두 번이 아니다.영역 다툼이 생기면 언제든 필사적으로 싸울 가능성이 큰 사이다. 의사들의 파업에 약사라고 자신의 신분을 밝힌 사람이 글을 올렸다. 다음 아고라에 올라와
정부의 일방통행식 의료 정책에 반대해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에 들어가고 박근혜 대통령이 이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히면서 의정대결이 격화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 사태에 대해 “비정상적인
정부가 10일로 예정된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아울러 복지부와 대검찰청 공안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의사협회 집단휴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