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panil

대부분의 여성은 배우자들이 할 일을 세세히 정해서 시키고 싶어 하지 않는다. 알아서 할 일을 하는 배우자, 시키지 않아도 아이들의 치과 교정 일정을 잡고, 밤에 안아서 재우는 배우자를 원한다.
섹스로봇이 나오면 남성들은 쓸모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수학자이자 데이터 과학자인 캐시 오닐 막사는 " 남성들은 섹스 로봇의 등장을 걱정해야 한다"면서 "로봇의
201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가즈오 이시구로가 현재의 자리에 오르기까지는 부인인 로나(Lorna)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14년 가디언에 '나는 어떻게 소설 남아있는 나날을 4주 만에 집필했나'라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설거지는 하늘이 정해준 여자의 일'이라는 발언에 대해 결국 '사과'를 했다고 한다. 그런데 '사과'를 하게 된 과정이나, '사과'의 구체적인 발언을 보면, 그동안 우리가 무수하게 봐왔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설거지는 하늘이 정해준 여자의 일"이라고 말한 것이 거센 비판을 받자 "사람들이 잘못 이해한 것"이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홍 후보는 18일 경남 창원 마산역 광장에서
맞벌이 생활을 하던 회사원 신모(38)씨는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게 되자 마땅히 돌봐줄 사람이 없어 고민이 컸다. 다행히 회사 분위기가 육아휴직 사용에 호의적인 편이었고, 이미 육아휴직 중인 직장 동료도 있어 육아휴직을
남자가 실직하거나 집에 있는 경우는? 안 그래도 남자 자존심 다치는데 뭐라 하지 말아라, 빨래 널고 걷는 정도만 도와줘도 얼마나 훌륭한 남편이냐, 남편 기죽지 않게 밥은 잘 해서 먹여라 등의 조언이 넘쳐난다. 그런데 맞벌이 부인이 집에 와서 오줌 튀어 냄새 나는 화장실 청소하고, 애들 숙제 봐주고, 시댁 경조사 선물 챙기고, 다음날 해먹을 음식 재료 다듬는 건 아주 당연하다. 돈 조금 더 버는 남자는 집에 들어오면서 양말 아무데나 벗어던지고, 밥 먹으라고 할 때까지 텔레비전 앞에 뻗어있고, 주말이면 밀린 잠 몰아 자느라고 아이 봐주지도 않는다는 이야기 너무나 흔하게 듣는다.
남편이 빨래를 개면서 아내에게 그러더란다. "나 좀 봐. 진짜 가정적이지 않냐?" 아내가 대꾸했다. "빨래 개는 것 가지고 가정적이라고 하면.... 나는 집안일에 미친 여자겠네..?" 많은 아내들이 남편들에게 느끼는 답답함이 그 부분인 것 같다. 집안일을 하면서 '으쓱으쓱, 나는 참 가정적이야'라고 생각하는 것. 손 하나 까딱 안 하던 우리의 아버지들에 비하면 물론 고무적이지만, 사실 집안일은 한 집에 같이 사는 파트너로서 분담해야 할 당연한 일이지 않은가.
회사에 다니지 않고 주부 역할을 맡으면 '아무 일도 안 하는 줄' 아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집안일을 해본 사람은 이게 정말(X1000) 말도 안 된다는 걸 안다. 페이스북 페이지 '공유하세요'가 올린 이 영상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