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sangjosa

"진상조사가 잘되고 있는 줄 알았다. 미안하다" 시민은 유족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박훈 변호사는 김수민 작가를 대리해 윤지오를 고소한 상태다
응우예 티탄씨 등 103명의 베트남인이 서명했다
과거사위의 수사 의지에 대한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은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2일 오후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를 대면조사했다. 단장인 김관영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진상조사단은 오늘 오후 시내 모처에서
메르스 환자가 왜 삼성서울병원에서만 대규모로 발생하고 확산되었는지, 그 진실과 제기된 의문에 대한 답을 명확하게 국민들에게 밝혀야 한다. 삼성은 끝까지 환자를 책임지고 치료하겠다는 첫 번째 약속을 못 지켰다. 대신 다른 약속은 지켜야 하지 않겠는가. 철저한 조사는 1년 전 이재용 부회장이 대국민사과를 통해 국민들에게 분명하게 밝힌 '또 하나의 약속'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기업이라는 삼성의 명예에 걸맞게 대국민 약속을 지키기를 바란다.
관리 "분위기좋게 농담성 발언했을 뿐"…문체부 "직위해제...징계 방침" 문화체육관광부의 고위 공무원이 최근 해외 출장지에서 산하기관 여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직위 해제됐다. 문체부 소속 고위공무원
서울의 한 사립대에 다녔던 여학생이 한 교수가 학점을 올려주겠다는 명목으로 성관계를 요구했고, 이에 수개월 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뉴스1 단독보도에 따르면 이 대학교는 해당 전 여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