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은 해당 표현은 막말이 아니고, 야당의 합당한 비판이라는 입장이다.
"애초에 사법적 문제를 정치화한 게 패착"이라고 말했다.
"대체 무슨 짓을 하셨길래. 누구처럼 문서위조나 사모펀드 하시냐" -진중권
최근 논란은 언론이 왜곡한 결과라고 치받았다.
"검찰총장 권한을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한테 갖다바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A씨를 피해자가 아닌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하는 것에 대한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