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론과 창조론의 논쟁은 지금도 지구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터키 정부가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진화론’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있었다. 이를 두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정부가 현대
터키 정부가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진화론’을 삭제하기로 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정부가 현대 터키의 근간인 세속주의를 흔들고 이슬람주의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터키 교육위원회의 알파슬란
1. 사람들은 진화 이야기보다 창조 신화에 끌린다. “진화는 지속적인 변화지만, 그렇다고 알아차리지 못할 만큼 점진적인 변이도 아니다. 어떤 연속체든 다른 곳보다 더 흥미로운 지점들이 있는 법이다. 이 변화가 지속되던
설명이 필요없을 만큼 유명한 영국 생물학자 리처드 도킨스에게, 올해는 각별한 해다. 첫 책이자 대표작인 '이기적 유전자'가 올해 출간 40주년이고, 3번째 책 '눈먼 시계공'은 30주년, 5번째 책 '불가능의 산을 오르다'는 20주년, 9번째 책 '만들어진 신'은 10주년이다. 정작 도킨스 자신은 감회를 밝히는 어느 글에서 우리가 10주년의 배수로 뭔가를 기념하는 것은 어쩌다 우리에게 손발가락이 10개씩 주어졌기 때문이라며, 만일 진화의 우연으로 우리 손발가락이 8개였다면 올해 이런 기념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쿨하게' 말했다.
앨라배마 주의 과학 교육 기준을 정비함에 따라, 앨라배마의 학생들은 내년부터 기후 변화와 진화에 대해 처음으로 의무적으로 배우게 된다. 이제까지는 앨라배마의 교사들은 기후 변화, 진화 등 이 지역에서 논란이 되는 주제들에
과연 대학에서 창조과학을 가르치는 것을 허용해야 하는가? 한겨레 보도에 의하면 지난 10일 연세대 공대 전기전자공학분의 최윤식 교수가 2학기 과목으로 '창조과학 세미나'를 개설했다. 그는 강의계획서에 '창조론과 진화론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