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gu

일부 원작 팬들 사이에서는 원작의 주제의식을 살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진구는 송중기에게 모든 여성 시청자들이 시선을 빼앗길 가능성이 높았던 상황을 반전시켰다. 진중한 순정파 서대영을 연기하며 첫 방송부터 윤명주 역의 김지원과 아련한 사랑 감정을 표출했던 진구. 그는 슬픔이 가득한 눈빛
서대영 상사의 인기가 끝없이 올라가고 있다. 13년 만에 이런 날이 올 줄 진구는 알았을까?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그런 면에서 분명 진구의 '인생작'이다. 진구는 '태양의 후예'에서 유시진(송중기
최근에 이런 신드롬을 일으킨 작품은 없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폭발적인 인기와 관심을 받고 있다. 시청률 30%가 넘는 대박 행진은 물론, 매일 기사가 쏟아질 정도로 온 관심이 쏠려 있는 모습이다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태양의 후예'에서 이틀 전 방영된 일명 송중기 '하트샷' 장면을 두고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문제의 장면은 이렇게 시작된다. 이 장면을 보고 한쪽에서는 '헤드샷 아니고 하트샷이라니, 대사가
‘태양의 후예’ 진구가 송중기와의 브로맨스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진구는 22일 OSEN과 만나 다음 작품에서 김지원, 송중기와 로맨스를 할 수 있다면 누구를 택하겠냐는 질문에 “송중기와 로맨스를 택하겠다”고 답했다
태양의 후예에서 한 장면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바로 극중 중위인 명주(김지원 분)와 상사인 대영(진구 분)의 대화 장면이다. 대영(상사) : 윤 중위님 위해서 떠났다고 넘겨짚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이 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