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eung

가장 지능이 높은 동물이 무엇일까 생각할 때, 우리는 보통 오랑우탄, 돌고래, 코끼리, 문어 같은 동물들을 떠올린다. 아마도 젖소는 대부분의 사람이 꼽는 순위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오스트레일리아 대학원의 최근
노벨상 수상 과학자 두 명과 미래과학 사업가, 그리고 PC 사업 창업자 두 명이 - 그 중 하나는 세계 최고의 부자다 - 좀 이상할 정도로 비슷한 시기에 인공지능에 대한 경고를 외치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인간이 인공지능에 대한 통제력을 잃으면서 인공지능에 의해 통제되거나 말살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런 과학적인 불안감 표출은 이전 그 어느 시대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사례다. 새로운 기술은 늘 긴장과 불안을 의미했지만 그렇다고 이토록 첨단 분야의 막강한 인사들이 공통적으로 위험 신호를 울린 적은 없었다.
침팬지가 살던 터전을 벗어나 다른 곳으로 이주하면 그 지역에 있는 침팬지 집단과의 의사소통을 위해 새로운 언어를 학습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요크대 심리학자 케이티 슬로콤브 팀은 네덜란드에서 영국 스코틀랜드로
뇌 크기가 집게손가락 손톱 정도인 비둘기도 어린이들이 단어를 배우는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사물을 인지하고 학습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대 에드 와서먼 교수팀은 5일 국제저널 '인지'(Cognition
지적 습득의 과정에서 지능은 큰 역할을 하긴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이 생각하는 것처럼 ‘가장 중요한 요소’인 건 아니다. 어느 호주 연구에 의하면 오히려 ‘성격’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 학업을 수행하는 태도가
통계학적으로 작은 연관성이지만 키가 큰 사람일수록 작은 사람에 비해 일반적인 지능지수(IQ)가 더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 대학교 연구팀이 6800명을 대상으로 DNA를 분석한 결과, 키와 지능의 유전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