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만 일터를 잃을 처지"
결론을 내지 못했다.
직원과 소액주주를 위한 고민이라는 설명이다
진에어 측은 문제 없었다는 입장이다
외국인 조현민씨가 등기이사였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