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i-kateo

생존해 있는 미국 전현직 대통령이 모두 모였다.
지미 카터(Jimmy Carterrr·93)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을 방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카터 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New York Time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방문할 의사가
박한식 조지아대 명예교수는 8일(현지시각) 긴장이 고조된 북-미 간 중재를 위해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박한식 명예교수는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28일 조지아주의 카터 전
지미 카터(92) 전 미국 대통령이 야구장에서 70년 해로한 부인과 '키스캠'에 포착돼 다정하게 입맞춤을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2일(현지시간) 의회 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부인 로잘린(89) 여사와
지미 카터(91) 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신의 암이 완치됐다고 공개로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지아 주(州) 플레인스의 머라나타 침례교회에서 열린 '카터 성경 교실' 시작 초반
나는 대통령이 되었을 때 중국과의 외교를 중요한 우선 순위로 놓았고, 중국의 지도자들과 높은 수준의 협상을 시작했다. 덩샤오핑과 내가 1978년 12월 15일에 다음 해부터 완전한 상호 인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하여 이러한 노력은 성공을 거두었다. 그는 3일 후 중국에서 극적인 개혁이 일어날 것이며 '개방'할 것이라고 했다. 이 두 가지 결정이 국제 사회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지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암 투병 중인 지미 카터(91) 전 미국 대통령이 야구장에서 부인과 뽀뽀하는 행복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부인이자 평생 동지인 로잘린 여사와 전날 미국 조지아
"멋진 삶이었습니다. 수천 명의 친구를 사귀었고, 신나고 흥미진진하고 기쁜 삶을 살았습니다." 이달 초 시한부 판정을 받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91)은 지난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때 자신을 대통령으로
지미 카터(91) 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암이 발병했다고 공식으로 발표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 있는 카터 센터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받은 간 수술 후 내 몸에 암이 발병했고
"서울고법 판결 우려", "위험에 처한 인권 논의돼야" 피고인 가족들, '지한파' 레이니 전 대사 통해 요청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측이 내란음모·선동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의 구명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