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babeuwe

37년 간 독재를 하며 짐바브웨의 경제를 파탄냈다.
9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떴다
콜롬비아 ‘카케타’는 우리나라로 치면 강원도 ‘동막골’ 같은 곳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
지난 21일 37년 만에 권좌에서 내려온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전 대통령이 퇴직금 명목으로 약 1000만달러(108억6500만원)를 받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수도를 접수한 뒤에도 군대는 쿠데타가 아니라고
군대와 ZANU-PF는 에머슨 음난가그와 부통령을 곧 새 대통령으로 앉힐 것이다. 음난가그와와 그를 지지하는 군부는 짐바브웨에서 행해졌던 학대에서 주요한 역할을 맡았기 때문에, 이러한 행보는 인권 단체들의 우려를 부르고
짐바브웨 임시 대통령으로 취임할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완전한 민주주의'와 '포스트 무가베' 시대를 선포했다. 이틀 뒤 공식 취임식이 예정된 음난가그와는 이날 수도 하라레를 찾아 환호하는
로버트 무가베(93) 짐바브웨 대통령이 37년의 장기집권을 끝내고 21일(현지시간) 사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무가베 대통령은 이날 짐바브웨 의회의 제이콥 무덴다 의장에게 사임서를 전달했다. 공영TV를 통해 공개된
CNN이 37년째 짐바브웨를 장기 통치한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이 결국 사임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한국시간 20일 오전까지도 대국민 연설을 통해 다음 달 열릴 전당대회를 주재하겠다는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이 집권여당과 야당의 자진사퇴 요구를 거절했다. 군부가 일으킨 '사실상의' 쿠데타를 인정하지 않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여당은 곧 탄핵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무가베 대통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