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lbyeonggwanribonbu

배우 짐 캐리는 최근 개인적 믿음에 따라 어린이 백신 접종을 강제로 하는 캘리포니아의 새 법에 분노를 표출하는 트윗을 연달아 올렸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민주당)가 6월 30일에 서명한 이 법은 공립이나 사립학교에 입학하기
황우석 박사가 만든 '1번 배아줄기세포(NT-1)'의 등록을 허용해야 한다는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이에 따라 황 박사가 만든 줄기세포주가 연구 목적으로 이용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초동 대응 과정에서 방역당국이 메르스의 위험 정도를 오판해 잘못된 의사 결정을 내린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 의료계와 정부 안팎 관련자들의 증언이 잇따라 앞으로 초기 방역 실패를 둘러싼
“발열과 기침만으로는 메르스 검사를 받을 수 없다네요.” 경기도 광명에 사는 직장인 곽아무개(38)씨는 지난 9일 고열과 기침 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어머니를 관할 보건소에 모시고 갔다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받은 80대 남성이 숨졌다. 이로써 메르스 사망자는 6명으로 증가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의 발표를 토대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8일 오전 7시께 대전 대청병원에서 격리돼 치료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23명 추가돼 전체 환자 수가 87명으로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확진자가 23명이나 늘면서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메르스 2위 발병 국가가
메르스 사태가 악화되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공식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공식 트위터(@KoreaCDC)를 비공개로 전환한 날은 바로 어제(3일) 질병관리본부 직원들이 첫 메르스
노란 티셔츠를 입은 이들이 족구를 하는 모습이다. 언뜻 보면, 평범한 운동회다. 그런데 이것은 '질병관리본부' 직원들의 운동회다. JTBC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검역의 달을 맞아 검역관 등 140명가량의 관계자들을
메르스 바이러스가 국내에 퍼지면서 '낙타'가 수난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2일부터 낙타 2마리를 격리했으며, 광주 우치동물원도 일찌감치 낙타 한 마리를 격리시켰다. 에버랜드는 1일 '사회적
질병관리본부가 최초의 메르스 환자가 요청한 2번의 확진 검사를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YTN은 "최초 메르스 환자는 지난 17일 병명을 모른 채 병원 3곳을 전전하다 서울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았다"며 다음과 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