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하는 여성'에 대한 편견을 깨부수고 싶었다는 전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