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junghae-nanmin

반 난민정서를 인센티브로 돌파해보려는 시도.
올해 지중해를 건너다 죽은 이민자가 3천 명을 넘어섰다. 벌써 4년 연속이다. ‘죽음의 주말’ 이후 2017년의 사망자 수가 최소 3033명으로 늘었다고 국제 이주 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유엔 난민기구(UNHCR)는 20일(현지시간) 난민 생존자 41명의 증언을 인용해 지중해에서 난민 500명 정도가 숨졌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카를로타 사미 UNHCR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소말리아, 수단, 에티오피아
터키 서부 해안에서 지중해를 건너 그리스 섬으로 가던 난민보트가 20일(현지시간) 오전 터키 국적기를 단 선박과 부딪히면서 어린이 6명을 포함해 13명이 숨졌다고 그리스 ANA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리스 해안경비대는
리비아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하던 난민선이 30일(현지시간) 또 전복돼 37명이 사망했다. 리비아 적신월사에 따르면 이날 리비아를 갓 떠난 난민선 1척이 전복됨에 따라 수도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120km 떨어진 홈스
그리스 해양 경찰과 난민 밀입국업자 사이에 발생한 총격전으로 10대 난민이 숨졌다. 그리스 해양부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터키 서부 해안에서 70명의 난민을 태운 요트가 그리스 영해에 불법으로 들어오려고 하면서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가려는 난민들의 목숨 건 탈출 행렬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15일(현지시간) 난민 360여명을 태운 채 침몰 직전에 있던 난민선 한척이 가까스로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40여명의 난민은 선박 화물칸에서
지중해에서 또다시 대규모 난민 참사가 발생했다. 이탈리아 해안경비대 등에 따르면 난민 수백 명을 태운 어선이 5일(현지시간) 오전 리비아 인근 지중해 상에서 전복돼 최대 200여명의 사망자가 나올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탈리아가 지중해를 통한 난민 유입이 계속되는 가운데 인근 국가인 프랑스, 스위스, 오스트리아가 국경통제를 강화하고 이미 입국한 난민까지 되돌려 보내자 유럽연합(EU)에 고통분담을 호소하며 이를 외면하면 다른 해결책을
Migrant Crisis: Risking everything for life in Europe - BBC News EU Migrant Crisis - A divisive plan for refugee quotas - FRANCE
지중해 난민 참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이 회원국에게 난민을 의무적으로 할당해 수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아침 9시에서 9시30분쯤 되었을 때 배 위에 이상기류가 돌기 시작했어요. 사람들은 배 앞쪽으로 몰려가 구멍에 바람을 넣으려고 애썼어요. 우리는 휴대전화로 구조요청을 했어요. 구조선이 도착할 때까지 6시간이 걸렸어요. 그 6시간은 제 인생 최악의 시간이었어요. 저는 제가 다시 숨쉴 수 있을 거라 생각하지 못했죠. 사람들은 신께 용서를 구하며 기도하기 시작했어요.
이탈리아와 프랑스, 그리스 당국 등은 지중해 해상에서 주말 이틀간 기록적으로 5천800명 넘는 난민을 구조했다. 이탈리아 해안경비대는 3일(현지시간) 지중해 리비아 연안 해역에서 다른 나라 당국과 비정부기구(NGO) 등과
난민들이 이주하는 목적 사망률이 높아지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고 그리스 해양경찰은 설명한다. 우선 시리아 내전이 5년째 지속되면서 수많은 희생과 고통과 공포를 비무장인들이 겪고 있다. 그 중 대다수가 터키(약 160만
유럽연합(EU)이 지중해상 난민 참사를 방지하기 위한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선 가운데 EU가 미봉책만 내놓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23일 브뤼셀에서 난민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EU 정상회의가 열린 가운데 유엔과
난민 대책 강화를 천명한 유럽연합(EU)이 지중해를 건너온 난민 중 일부에게만 거처를 제공하고 대다수는 본국으로 돌려보내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3일(현지시간) 열리는 EU 긴급
경고 : 이 기사에 포함된 사진은 어떤 독자에게는 충격적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습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지중해 난민선 침몰을 대변하는 단 한 장의 사진을 보라. 수 천 명의 난민이 매주 북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난민선을
갈수록 상황이 악화되는 지중해 난민 사태는 리비아의 여러 분파들이 수익성 높은 밀입국 알선에 경쟁적으로 뛰어든 게 주 요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9일 발생한 사상 최악의 난민선 침몰 사고는 리비아의 민병대와 여러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의 Shocking Videos Capture The Tragic Aftermath Of A Migrant Shipwreck In The Mediterranean를 번역한 글입니다. 유럽 난민
지중해에서 난민 참사가 잇따르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이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섰다. EU 28개 회원국 외무장관과 내무장관들은 20일(현지시간) 룩셈부르크에서 특별 합동회의를 열어 지중해상 난민에 대한 수색 및 구조작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