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hadiseuteu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와 같은 단체들에 동기를 부여하는 과격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이데올로기를 뿌리 뽑기 위해 전세계가 힘을 합칠
11월 14일 벌어진 프랑스 파리의 총격·폭발 테러 사건은 크게 3곳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했다. 파리 10번 구역의 쁘디 캉보주 식당에서 괴한이 소총을 난사한 후 도주했고, 스타드 드 프랑스 축구 경기장 인근 술집에서는
TV 인터뷰 도중 지하디스트 패널이 '닥치라'고 말하자 화면 연결을 꺼버린 레바논의 여성 앵커가 있다. 지난 9일, TV 뉴스 진행자 리마 카라키는 이집트 수니파 지하디스트 학자인 하니 알시바이를 화상으로 연결해 IS에
터키에서 실종됐다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해 훈련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김모(18)군의 어머니는 24일 "아들의 근황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김군 어머니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나도 보도를
최근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려고 가출한 영국 소녀들의 배후에는 앞서 시리아로 떠난 스코틀랜드 출신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의 신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런던 개트윅
중동의 시리아와 이라크, 북아프리카의 리비아에 이어 지중해를 맞댄 이탈리아에서도 이슬람국가(IS)의 테러 공격이 목전에 닥쳤다는 공포가 커지고 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 Italy
최근 사흘간 프랑스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묻지마 테러'가 3건 연속 발생해 프랑스 당국이 도심에 병력을 투입하는 등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23일(현지시간) TV 생방송에 출연해
호주 시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시드니 도심 카페 인질극이 16일(현지시간) 발생 17시간 만에 종료됐지만, 이 사건은 곳곳에 이슬람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가 있다는 점을 서방국가에 크게 각인시켰다. 또 지난 10월 캐나다
국무부 확인…'美지하디스트 본국입국 테러' 우려 고조 이라크 수니파 반군인 '이슬람국가'(IS) 소속 미국인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가 지난 주말 시리아 서북부의 알레포에서 교전 도중 사망했다고 NBC, C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