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gu-onnanhwa

독일 연구팀 "기후변화 예측오류 지적한 논문 거부돼"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경고한 유엔의 기후변화 컴퓨터 예측에 오류 가능성을 제기한 논문이 학계 검열로 학술지에 게재되지도 못하고 사장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독일 게오마르연구소
기후 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국토 침수 위협에 직면한 섬나라들이 새 이주지 확보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태평양의 섬나라 키리바시 공화국은 국토 침수
이상기후 현상이 또 한 번 지구를 덮칠 것으로 예측됐다. ‘엘니뇨(El Niño)’가 돌아온다는 것. 세계기상기구(WMO)는 26일(현지시간) 이달과 8월 사이에 홍수와 가뭄 등을 일으키는 이상기후 현상인 엘니뇨가 발생할
위 동영상은 북극곰들의 수영 장면이다. 귀엽고 즐거워 보인다고? 거기에는 또 다른 이야기가 숨어있다. 이 아름다운 동영상은 북극곰 프로덕션(Arctic Bear Productions)이 고프로 카메라로 찍은 것이다. 북극곰
테러 확산의 원인 가운데 하나가 기후 변화라는 주장이 나왔다. 기후변화는 이상기후를 낳고 이는 식량과 물의 부족을 가져 온다. 생존 위기에 몰린 이들의 선택지는 다른 이들이 가진 것을 뺏는 것 외에는 없다. 수단은 전쟁이나
요즘 같은 여름 날씨에도 얼음이 떠 있는 호수에 발을 담글 수 있다! 무슨 꿈같은 이야기냐고? 사실이다. 아래 사진을 보면 자신의 눈을 의심하게 될 거다. 사진 속 사람들은 거대한 얼음덩어리가 둥둥 떠 있는 호숫가에
북반구 전역의 대기 중 이산화탄소(CO₂) 농도가 지난 4월 사상 처음으로 평균 400ppm을 넘어서며 지구 온난화에 대한 경고음을 울렸다. 세계기상기구(WMO)는 26일(현지시간) 카보베르데와 독일, 아일랜드, 일본
올해 4월의 전 세계 평균 기온이 1880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21일 중앙일보가 미국국립해양대기청(NOAA)의 20일 발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지구의 평균 기온은 20세기 평균 기온인
남극 서부 아문센해(海) 구역의 빙하가 녹는 속도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는 연구 결과 두 건이 동시에 발표됐다. 이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이 기존 전망보다 훨씬 더 빨리 진행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