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gu-onnanhwa

지구 온난화로 먹잇감이 감소하면서 지난 10년간 북극곰의 개체 수가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 지질조사국과 캐나다 환경부 과학자들은 17일(현지시간) '생태학적 응용'(Ecological Applications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양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국가 중 하나인 중국이 2030년을 전후해 더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늘리지 않기로 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2일 오전 베이징에 있는
대기권에 몰려 있는 온실가스의 농도는 지난 80만 년 이래 최고 수준이며 지구 온도 상승을 2도 이하로 억제하려면 오는 2100년까지 화석연료를 퇴출해야 한다고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보고서가
기후온난화로 얼어붙었던 고대 배설물이 녹으면 오래전에 있었던 치명적인 전염병이 다시 퍼질 수 있다고 과학자들이 경고했다. 29일 뉴질랜드 일간 도미니언포스트에 따르면 뉴질랜드 캔터베리대학의 아르빈드 바르사니 박사 등
지난 9월은 1880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뜨거운 9월이었다. NASA(미항공우주국)가 지난 주말 발표한 새로운 자료에 따르면 2014년 5월, 8월에 이어 9월 역시 지구 역사상 가장 기온이 높은 9월로
캘리포니아가 미국 주(州)들 중 최초로 1회용 비닐봉투를 소매점에서 퇴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소매점이 고객에게 1회용 비닐 봉투를 주는 것은 공짜인 경우이든 돈을 받는 경우이든 모두 금지된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상어는 ‘헤엄치는 코’라고 불릴 정도로 후각이 예민하다. 백만배로 희석한 핏방울을, 그것도 아주 멀리서 감지한다. 어둡거나 탁한 바다에서 사냥하는 일이 많은 상어에게 시각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해류를 타고 멀리서 전달되는
유엔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의 기초보고서가 나왔다. 그에 따르면, 인간들이 자초한 지구 온난화는 이미 현실이며 점점 더 뜨거워지는 지구를 되돌릴 가능성은 희박하다. 노벨상을 수상했던 유엔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
지난 1991년 이후 전 세계 빙하가 급속히 녹아내리는 현상의 약 69%는 인간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대학 기후전문가 벤 마르제이온 교수는 14일(현지시간)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실린 보고서에서
"2051∼2060년 연평균 134명 사망"…국립재난안전연구원 연구결과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줄이지 않으면 지금으로부터 40여년 뒤인 2050년대에는 폭염으로 인한 국내 사망자가 연평균 134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