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yak

중진국 약가정책의 딜레마
지난해 미국에서는 한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마틴 쉬크렐리가 시판 62년이 된 항생제의 독점적 권리를 확보, 가격을 무려 50배 이상이나 올려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 소식에 경악한 호주 고등학생들이 이 항생제
1998년에 비아그라가 시장에 등장했을 때 다들 농담거리로 삼았다. 작년에 미국에서 발기 부전 치료 시장의 규모는 11억 4천만 달러를 넘었고 전세계적으로는 20억 달러 정도가 되었다. 이제 농담은 사라졌고 제약업계의
한미약품이 기술 수출 계약이 해지된 걸 알고도 14시간이 지난 다음 날에야 늑장 공시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29일 장 마감 후인 오후 4시33분 미국의 제네텍 사와 항암제에 대한 1조원 규모의 기술
세계 최대 제약사 중 하나인 화이자는 지난주 두 번의 인수합병을 연달아 성사시키면서 몸집을 늘리는 데만 무려 17조 원 이상을 사용했다. 약사공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지난 22일 미국 항암제 개발사인 메디베이션을
생명을 구해주는 약도 있다. 나는 내 심방세동을 다스려주는 믿음직한 약에 무척이나 감사한다. 여러 가지 면에서 플라시보보다 임상적으로 명백히 낫고 삶을 개선해주는, 도움이 되는 약이 많이 있다. 그러나 상당수의(어쩌면
투구게는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불린다. 4억 5천만 년 동안 지구에 살면서 공룡의 발현과 멸종을 모두 지켜본 지구의 선조 중 하나이니 그럴 법도 하다. 그런데 그거 알고 있는가? 투구게의 파란 피는 우리가 맞는 거의 모든
바이오의약 산업은 위험성이 대단히 높다. 충분한 임상시험을 거친다고 해도 만에하나 의약품으로 인한 부작용이 발생했을 경우 미칠 타격은 크다. 또 각 국의 상이한 승인을 받아야하는 등 까다롭기 그지 없다. 중앙일보와 매일경제는
신약은 시장에 출시되기 전에 플라시보보다 효과가 더 좋다는 것이 입증되어야 한다. 하지만 플라시보가 대부분의 환자들의 치료에 효과가 있다면 어떻게 하지? 신약의 효과를 증명하기가 상당히 어려워진다. 최소한 진통제의 경우에는
어제, HIV 및 AIDS 환자가 사용하는 치료제의 가격을 무려 50배로 인상한 한 미국의 투자가가 그전에도 다른 약의 가격을 2,000%로 인상한 전력이 드러났다. 전 헤지펀드 매니저이자 튜링 제약사(Turing Pharmaceuticals
HIV 및 AIDS 환자가 사용하는 치료제의 가격을 무려 50배로 인상한 한 미국의 투자가가 비난을 못 이기고 항복했다. 논란은 전 헤지펀드 매니저이자 튜링제약사(Turing Pharmaceuticals)의 대표인 마틴
아스피린이 항암 면역치료의 효과를 촉진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프랜시스 크릭 연구소(Francis Crick Institute)의 카에타노 소사 박사는 아스피린이 유방암, 흑색종(피부암), 대장암 세포에 대한
세계는 지금 신약 개발 중이다. 알츠하이머를 비롯해 심장질환, C형 간염 등 인류의 고질병들을 차츰 완화시키는 약들을 개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제약업계들의 잇따른 신약 출시에 대해 7월23일
마침내 나온다. 승인도 받았다. FDA 최종 승인만 남았다. 엽합뉴스는 6월 4일 "미국 제약업체 스프라우트에서 만든 여성용 성기능 촉진제 '플리반세린'(flibanserin)에 대해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단이
삼성그룹의 바이오 의약품 개발업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바이오시밀러는 원조 바이오 의약품을 본 떠 만든 복제약을 말하는 것으로 삼성이 앞으로 글로벌 제약사로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