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ungseeoneun-bokji

청와대는 3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증세 문제와 관련, "증세의 경우 그것이 갖고 오는 각종 부작용 때문에 그 수단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종범 경제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신임 유승민 원내대표·원유철 정책위의장이 10일 청와대에서 첫 회동을 하고 당정청 정책협의체를 운영키로 합의했다. 원 의장은 이날 회동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내각과 청와대간
법인세는 세수 부족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국세의 주요 수입 항목 중 전년보다 실적이 감소한 것은 법인세와 관세(-1조8천억원) 정도다. 소득세(49조원), 부가세(52조9천억원), 교통세
‘무소신, 무능력, 무정책, 그리고 위선.’ 2012년 대선부터 최근 ‘연말정산 파동’까지 그동안 복지와 증세란 의제를 놓고 정치권과 정부가 보여준 행태에 대한 재정·복지 전문가들의 촌평이다. 정부·여당은 현실성 없는
박근혜 정부의 ‘증세없는 복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재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최근 복지정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공약대로
여당 지도부가 연이어 '증세없는 복지'에 제동을 걸면서 증세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정부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정부는 경기가 확실한 회복 단계에 진입하지 않은 상태에서 법인세 등 증세를 한다면 간신히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일 정부의 복지 정책 기조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증세 없는 복지'에 대해 "증세 없는 복지는 불가능하며 정치인이 그러한 말로 국민을 속이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김
우리 국민의 80%는 박근혜 정부가 ‘증세를 하고 있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9명에게 ‘현 정부가 증세를 하고 있다고 보느냐, 증세를 하고 있지 않다고 보느냐’는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들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지난 7일 오후 '오체투지'를 하고 있다. ⓒ한겨레 과연 정규직 해고가 쉬워진다고 해서 비정규직 일자리가 늘어날까요? 오히려 비정규직만으로 채워지는 결과를 낳는 것은 아닐까요
새누리당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이 "증세 없는 복지는 거짓말이고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등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목소리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유 의원은 지난 27일 국회 출마 기자회견에서 연말 정산 논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