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unggwon

코스피 상장 준비를 마쳤고 예상 기업가치는 5조 넘본다
그리스 채무불이행 사태 이후 8년 만이다.
현재 치료법이 존재하지 않아 의학적 수요가 높은 분야다
같은 기간 동안 한국 증시는 11%, 미국 증시는 44% 상승했다
실리콘밸리가 가져온 주식 시장과 자본주의의 진화
2009년 개봉한 영화 '작전' 중에는 작전주에 가담하는 증권 전문 방송인이 나온다. 이 방송인은 작전주를 '획기적인 수질 개선 작업에 성공한 바이오 벤쳐기업'이라고 소개했고 해당 주는 연일 상한가를 쳤다. 이같은 일이
자료사진. 코스피가 사상 처음으로 장중 2400선을 뚫었다. 코스피는 그동안 2,200선 아래를 맴돌며 박스에 갇혔다는 오명을 받아 왔으나 지난 5월 2,200선을 넘으며 '박스피'(박스에 갇힌 코스피)를 깼다는 평가를
열두 살에 집이 파산하자, 번뜩 음악으로 돈을 벌 수 있겠다 싶어 열정과 패기만 믿고 힙합에 몸을 던졌다. 물론 현실은 생각과 달랐다. 그 후 10년 동안 훨씬 더 어려운 삶을 살게 됐으니. 가족과 뿔뿔이 흩어져 형과
PRESENTED BY 나무
'만능 재테크 통장'으로 기대를 모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출시 보름 만에 100만 명의 가입자를 끌어모았다. 30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 증권사, 보험사의 전체 ISA 가입자 수는 전날 100만
검은 금요일이다. 일본 증시가 장중 5% 이상 폭락하고 한국 코스닥은 8% 폭락 끝에 거래 일시 중지를 선언하는 등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공포감에 휩싸였다. 일본 도쿄증시의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 지수는 전날보다
증시가 11일 북한 미사일 발사와 글로벌 증시 급락 등 설 연휴 기간 누적된 대내외 악재를 한꺼번에 반영하며 요동을 쳤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6.25포인트(2.93%) 떨어진 1,861.54로
증시 침체 여파로 최근 4년 사이 여의도를 떠난 증권맨이 8천명에 육박했다. 정보기술(IT) 발전과 온라인 주식거래 확산 등으로 증권사의 인력 감축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진다. 6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투자협회에
중국 증시가 27일 5% 넘게 폭락하면서 주식투자자들이 다시 패닉상태에 빠졌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5.48% 급락한 3436.30에 거래를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도 6.09% 급락한 2184.11로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의 주가가 23일(현지시간) 사상 최고로 올라 시가총액이 2천879억 달러(327조 원)에 이르렀다. 이는 삼성전자 시가총액의 1.55배다. 페이스북은 23일(현지시간) 뉴욕 나스닥에서
국내 주식시장에서 가격제한폭 ±30%로 확대한 첫 주에 큰 충격은 없었다. 상하한가 폭을 기존보다 두 배로 늘린 데 따른 부작용 우려와는 달리 증시는 별다른 혼란 없이 무난했다는 평가다. 그러나 우선주의 이상 급등 등의
동원F&B가 주가가 급락해 시가총액 약1312억원이 증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 출연한 맹기용 쉐프는 통조림 꽁치를 이용한 ‘맹모닝’을 선보였지만 비린내를 잡지 못해 질타를
증시 가격제한폭 확대의 시행시기가 다음 달 15일로 확정됐다. 한국거래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 및 파생상품시장 업무규정 시행세칙을 개정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주식시장 가격제한폭은
뉴욕 증시 열기가 이어짐에도 지금이 주식 보유를 줄일 적기라는 권고가 월가에서 잇따라 나왔다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CNN 머니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하 움직임을 상기시키면서, 그간 시장을 자극해온 양적완화라는
코스닥지수가 7년 3개월 만에 장중 700선을 돌파했다. 17일 오전 9시 46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27포인트(0.61%) 오른 702.58을 기록했다. 지수는 703.45로 장을 시작해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미국 월스트리트의 투자자 조지 소로스가 '투자 귀재'라는 명성에 오점을 남기게 됐다. 애플의 주식을 전부 처분한 이후에 애플의 주가가 크게 올라 수익을 올릴 기회를 날려 버렸다. 소로스가 운영하는 '소로스 펀드 매니지먼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