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p-busi

미국 공화당의 대선 경선 주자였던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 지지 선언을 여전히 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그의 최측근 인사가 트럼프를 강하게 비판하며 공화당을 탈당했다. 젭 부시의 핵심참모인
두 부시 대통령 부자가 내 친구 존 미첨이 아버지 부시의 긴 커리어에 대해 쓴 책 '운명과 권력'에서 말한 것은 믿으면 안 된다. 조지 H.W. 부시와 조지 W. 부시는 미첨에게 초기에 네 아들 중 젭이 가장 사랑을
미국 대선 경선이 본격화하기 전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대항마'로 여겨졌던 공화당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20일(현지시간) 결국 대선 경선 레이스를 포기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이날 3차 경선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토요일 밤의 공화당 토론은 의심할 여지 없이 이번 선거 운동 기간 중 가장 강렬했던, 경쟁자의 말을 끊고 크게 외치기 시합이었다. 그리고 힘이 넘쳤던 발언들
크루즈가 대답하려 하자 트럼프는 그를 다시 한 번 ‘못된 사람’이라고 불렀지만, 크루즈는 목소리를 높였다. “벤을 병적이라고 부르고 아동 추행범에 비교했던 도널드가 벤을 두둔하는 걸 보니 놀랍군요. 두 가지 주장 다
2014년, 아니 2015년 중반까지만 해도 젭 부시는 미국 공화당의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였다. 사실 2016 대선을 준비하는 지금도 젭 부시는 캠페인 모금액에서 힐러리 클린턴(약 2000억원)에 이어 2위(약 1900억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들이 받은 후원금의 3분의 1 이상이 '월스트리트'로 표현되는 금융계에서 나왔다. 공화당에서는 '큰손'의 후원금이 대체로 두 경선주자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으로 양분돼 가는
애플의 광팬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젭 부시. 그런 그가 뒤늦게 애플워치의 '통화 기능'을 발견했다는 소식이다. USA투데이가 포착한 이 영상을 보자. 정말 보기 드문 장면이 아닐 수 없다
미국이 중국인들의 대규모 원정 출산으로 적잖은 경제적 이득을 누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내 원정 출산 문제는 공화당 대선 예비주자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와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유세 과정에서 제기해
한때 가장 유력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꼽혔던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좀처럼 침체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채 고전을 이어가고 있다. 자신의 '텃밭'인 플로리다 주에서마저 지지율이 급락하는가 하면 아버지와 형 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