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tkkokji

지난 6월 초부터 '가슴 네일 아트'는 인스타그램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이 파격적인 트렌드는 성차별에 반대하는 입장에서 시작됐다. 모든 젖꼭지는 제각각의 크기와 모양을 가지고 있다는 당연한 사실을 표명하면서 말이다. 이
타투이스트 마크 콜리스는 유방 절제술을 받은 환자들의 가슴, 그리고 그들의 삶을 바꿔주는 일을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그들의 가슴에 3D 타투로 새로운 젖꼭지를 선물해줌으로써 말이다. 콜리스는 미국 매사추세츠를 기반으로
확대된 젖꼭지사진이 담긴 기사이므로 주의 바람. 젖꼭지: 모든 사람에게 있다. 하지만 일부만 자기 젖꼭지를 인스타그램에 공유할 수 있다. 여성의 젖꼭지는 금지지만 남성 젖꼭지 사진은 괜찮다는 인스타그램의 '나체' 관련
노브라는 '개인의 자유'이자 '여성의 건강을 위한 현명한 선택'이기도 하다. 혹 가슴이 처질까봐 브래지어를 하고 있었다면, 아래의 포스트를 추천한다. 결론은 '입을 필요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 여성이 답답한 '브래지어'를
세레나 윌리엄스의 서브보다 유일하게 더 강력한 것은 바로 그녀의 젖꼭지다 젖꼭지 겁나 신경 쓰여 젖꼭지 처음 보니? 몇몇 트위터 유저들은 세레나가 "그렇게 잘한 것은 아니다"라며 그녀가 "거대한 젖꼭지로 상대 선수에게
얼마 전, 흰 드레스 셔츠를 입어야 할 자리가 있었다. 옷장 깊은 구석에 걸려 있던 옷을 오랜만에 꺼냈다. 걸치고 거울 앞에 섰을 때 그동안 내가 이 셔츠를 방치했던 이유가 새삼스럽게 생각이 났다. 문제는 젖꼭지였다. 다른 말로는 유두, 얇은 한 겹 너머에서 필요 이상으로 선명한 존재감을 과시하는 두 개의 점. 그날은 실내에서도 재킷을 벗을 수가 없었다. 속옷을 챙겨 입으면 되는 일 아니냐고? 내게 젖꼭지보다 더 감추고 싶은 한 가지가 있다면, 셔츠 아래의 '난닝구' 실루엣일 것이다.
한 10대 예술가가 작품을 위해 몸의 일부를 절개했다. 매셔블에 따르면 런던에 사는 18세 아티스트 카림 보움지마는 젖꼭지와 배꼽이 필요 없다고 생각해 불법 신체 변형 수술을 결정했다. 그는 수술을 통해 젖꼭지와 배꼽을
원래 나오미 캠벨은 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으나 삭제당했고, 캠벨은 사진을 다시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인스타그램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젖꼭지에 자유를' 운동은 여성의 가슴 사진만 검열하는 인스타그램의 정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