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seutiseu-rigeu

스크린랜트에 따르면 카빌은 '저스티스 리그' 촬영을 마치고 '미션 임파서블 6'를 위해 수염을 길렀다. 그 와중에 조스 웨던 감독이 이끈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이 시작됐다. 이미 '미션 임파서블' 촬영에 돌입한 상태였던
'저스티스 리그'는 괜찮았다. 이야기 구성이 엉망이었고, 악당도 별로였다. 하지만 슈퍼 히어로들은 정말 대단했고, 캐릭터 설정이 예상보다 효과적이었다. 영화가 아주 좋았던 건 아니지만 영화의 미래에 대해 기대하게 만드는
할리우드 히어로 영화 '저스티스 리그'에 한국 노래가 등장한다. 인기 걸그룹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의 뮤직비디오와 노래가 본편에 삽입, 전 세계 관객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7일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에 따르면 '저스티스
당시 코믹콘 행사장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다. “SF나 판타지에서는 할 수 있는 게 많다는 게 정말 좋다. 누군가의 혀를 뽑아내도 처벌을 받지 않고, 아름다운 여성을 강간하는 것처럼 말이다.” 제이슨 모모아는 드라마 ‘왕좌의
11월 개봉을 앞둔 '저스티스 리그'의 '히어로즈 트레일러'가 공개됐는데, 처음으로 슈퍼맨이 등장했다. 트레일러 전체에 배경으로 데이비드 보위의 '히어로즈'(Heroes, 호주 밴드 '갱스 오브 유스'의 커버 버전)가
영화 '어벤져스'를 연출한 조스 웨던 감독은 잭 스나이더 감독이 딸의 자살로 제작에서 하차한 이후, '저스티스 리그'의 메가폰을 잡게 됐다. 영화는 이미 상당 부분 촬영을 마친 상태였기 때문에 웨던 감독은 후반 작업만
지난 2016년에 이어 올해 코믹콘에서도 영화 '저스티스 리그'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DC판 어벤져스'로 불리는 이 영화는 배트맨, 아쿠아맨, 원더우먼, 플래시 등 DC코믹스의 히어로들이 '저스티스 리그'로 뭉쳐 공동의
2016년도 거의 끝나가는 가운데, 내년에는 코믹북 영화팬들에게 그 어떤 해보다 행복한 한 해가 될 전망이다. '더 레고 배트맨'을 시작으로 '킹스맨'에 '저스티스 리그'까지 많은 슈퍼히어로 영화가 찾아오니까 말이다
최근 개봉한 DC 유니버스의 슈퍼히어로 영화는 공통적인 문제점을 하나 갖고 있었다. 악당 캐릭터가 그다지 매력적이지도 않고, 강렬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이러한 평가는 앞으로 나올 DC 유니버스의 영화에 대한 우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