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tongsijang

전통시장에서 먼저 요청한 것이다.
대형마트 및 쇼핑몰의 주말 영업을 금지시키겠다는 어느 대선후보가 있다. 시장의 질서를 이렇게 단칼로 재단하려 하시는 분들은 조심해야 한다. 나는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된 배경은 자영업자는 선하고 대기업은 악하다는 논리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주말에 대형마트 문을 닫으면 그에 해당하는 매출액이 그대로 전통시장으로 흘러갈 것이라는 단순한 생각이 기저에 깔려있다. 하지만 연구결과를 조금만 들여다보면 이러한 규제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이득보다 손실은 상당히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왜 사회적 이득이 떨어지면서도 소비자에게 선택 권한을 박탈하는 이러한 정책을 내놓게 되는 것일까.
전통시장은 쇼핑에도 불편하며 청결하지도 않고 때로는 시장에서 무언가를 구매하는 일이 매우 지치고 귀찮은 일이 되기도 한다. 냉정하게 말해서 많은 시장 상인들은 3-40대가 원하는 것을 제공하지 못할뿐더러 흐름에도 완전히 뒤쳐졌다. 전통시장의 위기는 그것을 움직이는 상인들이 현대의 트렌드에 맞추질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마트나 백화점 탓이 아니다. 기존의 전통시장의 영업 방식과 시스템을 지지해줄 장노년층은 점점 줄어 가고 있다. 그 점에서 보자면 전통시장은 위기가 아니라 세대교체에 의한 자연적 쇠퇴라고도 볼 수 있다. 자연적 쇠퇴에는 물을 아무리 붓는다 하여도 소용이 없다.
무리수 하에서 진행된 의무휴업일은 재래시장의 매출 증대에 기여하지 않았다. 편의성 때문에 마트를 찾던 사람들이 마트 열지 않는다고 시장을 찾겠는가? 그런데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이런 바보 같은 법안을 발의한다고 한다. 매주 일요일은 무조건 휴무에 그 범위를 백화점과 면세점, 하나로마트까지 폭넓게 넓혔다. 서로 포지셔닝이 다르므로 대형 유통업들의 영업일과 영업시간을 통제해봤자 소비자들은 중소유통업체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뻔한데 왜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접근하는지 알 수가 없다.
관광 젠트리피케이션이란, 관광객이나 방문객들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상업활동이 업그레이드되는 과정에서 사회적, 공간적 변화와 함께 기존 상인들이 다른 곳으로 내몰리는 현상을 의미한다. 그런데, 노량진 수산시장의 관광 젠트리피케이션은 기존의 그것과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인다. 홍대나 서촌, 성수동 등의 경우 관광객과 방문객의 유입이 그 원인이었다면, 이곳은 수협이 관광객과 방문객을 보다 많이 끌어들이고, 공간 자체를 변형시키기 위해 정책적으로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들을 내쫓는 형국이다.
8년 동안 전통시장 등지를 돌며 식자재 등을 1억원 상당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강모(49)씨를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 9일 오전 2시 50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의
국회가 상가 임차인의 권리금 보호를 처음으로 법제화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 법률안을 처리하면서 대규모 전통시장(재래시장)을 적용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서울 등 대도시의 일부 전통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