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senan

1988년 인구 1천만명의 '메가시티'가 됐던 서울이 1천만 시대의 막을 내렸다. 전세난 등으로 탈서울 현상이 가속한 데 따른 것이다. 1일 행정자치부가 공개한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서울의 주민등록인구는
작금의 전세난은 정부가 능히 예견할 수 있는 현상이었고 이에 대한 대비책도 세워야 마땅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는 전세난에 대한 대비를 하기는 커녕 집값을 떠받치기 위해 LTV(담보인정비율) 및 DTI(총부채상환비율)을 완화하는가하면 저금리 기조를 계속 고수하는 등의 방식을 통해 임차인들이 집을 매수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도록 적극 유도했다.
자료를 분석해본 결과 전세난의 원인에 대해 정부와 부동산업계 관계자들이 떠들어온 주장이 얼마나 황당무궤한 거짓인지 드러났다. 이들은 전세가 상승의 배경으로 주택시장 침체로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없어져서 전세난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런 주장의 연장선상에서 전세난을 완화하기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켜서라도 전세 수요를 매매 수요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주장 대로라면 집값이 오르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는 전세난이 완화돼야 옳다. 그런데, 현실은 정반대였다.
"전세자금 필요하시죠? 대출받는 길을 열어 드리겠습니다." 전세 대란에 떠밀린 서민들이 전세자금 대출을 해준다는 말에 속아 자기도 모른 채 보이스피싱 인출책 역할을 하다가 피소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대포통장에 대한
서울에서 전세를 살고 있는 직장인 박모(35)씨는 다음달 계약 만기를 앞두고 전세 대신 보증부 월세를 구하기로 마음먹었다. 전셋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매매가를 위협하는 수준이 되자 2년 뒤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할
전세 물량 부족 등으로 전세가격 강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가장 저렴한 주택으로 분류되는 연립주택의 평균 전셋값도 1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연립주택 평균 전셋값은
#결혼을 앞둔 김아무개(34)씨는 서울 은평구 불광동의 북한산 래미안 아파트(647가구)에서 전셋집을 구하기 위해 중개업소에 명단을 올려놓은 뒤 두달째 기다리고 있다. 김씨가 구하는 집은 방 3개짜리 전용면적 59㎡형으로
This entry has exp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