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ripseonam

경기도 수원의 한 대학병원에서 조직검사 검체가 뒤바뀌는 바람에 엉뚱한 환자가 전립선 절제 수술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8월 혈뇨 증상으로 수원 A대학병원에 입원한 B(68)씨는 조직검사를
벤 스틸러가 자신의 전립선 암 진단에 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2014년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거쳐 현재는 암 환자가 아니다.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PSA(전립선 특이 항원) 검사가 자신의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벤 스틸러가 4일 '하워드 스턴 쇼'에 출연해 전립선암 투병 사실을 최초 고백했다. 스틸러는 2년 전 암 진단을 받았으며, 치료를 위해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스턴에게 "암 진단은 전혀 생각지도 못한 일이었다
섹스와 자위행위가 사람의 신체 건강에 얼마나 많은 도움을 주는지는 익히 알려졌다. 특히 남성의 입장에서 ‘자위행위’는 몸 안의 발암원인을 주기적으로 배출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전립선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갑상선 암이 급증하고 있다. 1992년에는 미국인 10만 명 중 5.9명이 갑상선 암 진단을 받았는데, 2002년에는 9.2명으로 늘었다. 가장 최신 자료인 2012년 수치를 보면 무려 14.9명으로 늘어났다. 불과
전립선암은 중년 남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병 중 하나다. 게다가 혈액속 전립선특이항원(PSA) 수치를 측정하는 PSA검사는 정확도도 낮아서 전립선 조직을 떼내서 분석하는 조직생검을 받아야만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벨기에 브뤼셀에 사는 80대 후반의 부부가 배우자가 죽을 경우 맞게 될 외로움을 우려해 ‘동반 안락사’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6일 벨기에 온라인 매체 ‘무스티크’를 인용, 프란시스(89)와
정관수술 남성은 전립선암 위험이 다소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1986년부터 보건전문요원 건강조사에 참가하고 있는 남성 4만9천400명의 24년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암을 치료하는 방법은 수술, 항암제, 방사선 등 세 가지다. 수술로 암 세포를 깨끗이 도려낼 수 있다면 최고다. 하지만 그런 행운을 지닌 암환자는 많지 않다. 대부분 수술 뒤 다른 부위에 퍼져 있는 암세포를 없애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