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nong

상경투쟁을 위해 이동 중인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봉준투쟁단' 농민들이 두고 간 트랙터들이 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1번 국도 종합운동장 사거리 인근에 놓여 있다. 9일 탄핵표걸을 압박하기위해 상경 중이던 전국농민회총연맹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의 '트랙터 상경 시위'를 허용하라는 법원 결정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김병수 부장판사)는 25일 서울 종로경찰서가 트랙터 등을 이용한 시위를 금지한 데
오는 26일 서울 광화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에서 영화 '매드맥스'와 같은 트랙터 시위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사실상 불가능할 전망이다. 경찰이 트랙터 시위를 금지했기 때문이다. 경향신문 11월24일
영화 '매드맥스'의 한 장면이 아니다. 분노한 농민들이 농기계를 끌고 상경 투쟁에 나선 모습일 따름.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여농)·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이 결성한 전봉준투쟁단은 15일부터 농정파탄과 국정농단의 책임을
경찰이 12월 5일 예고된 2차 민중총궐기 집회를 금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이 신청한 서울광장 집회를 금지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전농 측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지난
일제수탈 역사의 현장 100년 만에 또다시 '아픔' "오죽했으면 논을 갈아엎겠어요? 농민과 농사는 안중에 없는 정부는 비난받아 마땅합니다." 29일 오전 전북 익산시 춘포면 덕실리 들판. 4천㎡의 논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
이동필 "불가피한 선택…쌀 FTA·TPP 양허대상 제외방침" "300∼500% 관세 검토…수입물량 과도하면 특별긴급관세 부과" 야당·일부 농민단체 반발…'여야정단 4자 협의체' 구성 제안 정부는 내년 1월1일부터 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