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nampyeonsalinsageon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김포에서 훼손한 시신의 상당수를 유기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보강수사를 벌인 제주지방검찰청은 1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유정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우발적이라고 보기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