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yunhoe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지난해 12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우병우-추명호
조선일보가 5월13일 사설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교과서 폐지와 정윤회 사건 재조사에 대해 불편함 심기를 드러냈다. 나란히 사설 2개를 통해 일제히 비판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국정교과서 내용 무엇이 잘못돼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가 정씨의 전담교수에게 전화해 '내 딸을 제적시키겠다고 했다'며 화를 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부장판사 김수정) 심리로 1일 열린 김경숙 전 이화여대
최순실은 이미 구속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에 소환된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이쯤되면 최순실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 씨의 기분이 궁금해진다. 채널A가 정윤회의
2014년 세상을 떠들석하게 했던 정윤회의 국정농단 문건. 이른바 '십상시 문건'은 진짜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 씨는 세계일보의 보도에 대해 "엄청난 불장난 누가했는지 밝혀질 것"이라고 엄포를 놨고, 실제로 이 건과
정윤회가 입을 열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의 전 남편이고 박근혜 대통령이 국호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는 5일 발행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정농단이) 이 정도까지일 줄은 상상을 못했다"고
오늘(4일) 최순실 씨의 전남편 정윤회 씨가 채널 A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채널 A는 '정윤회가 있다는 제보가 들리는 곳마다 다 뒤졌고, 지인들을 통해 인터뷰 의사를 타진했다'고 정윤회 씨와 인터뷰를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이 터지자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최순실씨로부터 자문 구하는 것을 그만두라”고 지시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박 대통령은 문건 유출 파동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재임 중 김진태 당시 검찰총장에게 수시로 전화를 걸어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014년 말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당시 정씨 집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서울중앙지검의
박근혜 대통령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맡았던 정윤회 씨 아들 배우 정우식(32) 씨의 MBC 출연 청탁 논란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MBC 드라마국의 김민식 PD는 지난 19일 회사 사내게시판에 올린 '저는 장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