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yunhoe-mungeon

법무부가 8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봐주기 수사' 논란을 겪은 검찰 내 우병우 라인에 대해 좌천성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과거 중요사건에 대한 부적정 처리 등의 문제가 제기됐던 검사들을 일선 검사장
경찰이 비선실세 의혹이 담긴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최경락 경위 사건의 재수사를 검토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 경위 사망 사건의 재수사 진정을 배당받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재임 중 김진태 당시 검찰총장에게 수시로 전화를 걸어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014년 말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당시 정씨 집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서울중앙지검의
2014년 당시 갑작스레 경질됐던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이재수 국군기무사령관이 정윤회·최순실의 비선 세력에 대해 조사를 하다가 경질당한 것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정윤회 문건'을 작성했던 박관천 전 경정의 입에서 나온
정국을 뒤흔들었던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핵심 인물 박관천 경정에게 2심 법원이 1심 징역 7년형을 파기하고 집행유예를 내렸다. 문건 유출 배후로 지목됐던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20대 국회의원 당선인)도
국세청이 ‘통일교’ 관련 회사들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를 두고 청와대의 ‘정윤회 동향 문건’ 관련 내용을 처음 보도한 <세계일보>에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풀이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세계일보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오전 청와대에서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경제혁신 및 남북관계 개선 등 국정 주요 현안을 짚었지만, 전날 검찰이 발표한 ‘정윤회씨 국정개입’ 문건 수사 결과에 대해선 단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였다. ‘정윤회 국정개입’ 문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모두의 예상대로 허무하게 끝났다.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에서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야당은 특검을 실시해야
“찌라시에나 나오는 그런 얘기들에 이 나라 전체가 흔들린다는 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지난달 7일 박근혜 대통령) “이번 수사가 ‘찌라시’나 근거 없는 풍설을 무분별하게 확대·재생산하는 잘못된 풍토를 돌아보고
靑근무 넉달 뒤부터 박 경정 시켜 유출…대통령 주변 인물 동향 위주 검찰, '미행설' 박 경정 지어낸 이야기로 결론…3명 기소로 마무리 비선 실세 논란을 불러온 이른바 '정윤회 문건' 내용은 풍문을 과장해 박관천(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