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yojo-jeonimja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법외노조 판결 이후 학교 복귀를 거부한 서울지역 전교조 전임자 6명에 대한 직권면직 절차가 완료됐다. 서울시교육청은 공립학교 소속 전교조 전임자 6명의 직권면직 의결안에 17일 박백범 부교육감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합법화 17년 만에 다시 ‘집단 해직’ 풍랑 앞에 섰다. 항소심 법원의 ‘법외노조 판결’ 이후 교육부가 전교조 전임자 83명의 학교 복귀를 요구했지만, 이 가운데 39명이 복귀를 거부했다
31명 미복귀…교육부, 미복귀자 직권면직 요구 전국 시·도 교육청 후속 대응 주목 법외노조 판결 후속조치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임자 70명 가운데 39명이 복직시한인 21일 학교로 복귀하거나 복귀할 예정인 것으로
전국의 교사 1만2244명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2차 교사선언’을 실명으로 발표했다. 스승의 날인 5월15일 1만5853명이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1차 교사선언’을 발표한 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