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uram

정우람 등 "사실무근, 법적대응에 나설 것"
스승과 제자가 재회한다. SK를 떠난 FA 투수 최대어 정우람(30)이 30일 한화와 전격 계약했다. 정우람의 영입에는 한화 김성근(73) 감독의 요청이 있었다. 투수 보강을 필요로 한 김성근 감독은 왼손 불펜으로 정우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