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sinjangae

사망 열흘이 넘어 발견됐다.
'60일, 지정생존자'와 '검법남녀'
현재 '정신질환'을 결격사유로 규정한 법령은 약사법, 공중위생관리법, 국민영양관리법, 노인복지법, 노인장기요양보험법, 모자보건법, 의료법, 장애인복지법 등 120여 개에 이른다. 카미 등은 "'장애'를 이유로 직업에서 애초부터 배제하는 법률은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이므로 모두 폐지되어야 한다"라며 이번 개정안은 정신건강복지법 시행 이후 개정되어 더욱 문제라고 지적했다.
올해 5월 부산 동래구의 한 거리에서 처음 만나는 여성 2명에게 각목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50대 남성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다. 부산지법 형사합의6부(유창훈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52)씨에게
26일 부산 도심에서 여성 2명을 각목으로 폭행한 김 모(52) 씨에게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씨는 25일 오후 5시 15분께 부산 동래구 명륜동에서 가로수를 지지하는 길이 1m
한국에서 12년간 살며 일하며 정신병을 얻게 된 이주여성이 있었습니다. 보호소에 구금된 지 일주일 만에 여성은 모국인 키르기스스탄으로 강제퇴거 되었습니다. 관할 출입국관리사무소는 모스크바 공항을 경유해 키르키즈스탄으로 가는 비행편에 여성을 홀로 태워 보냈습니다. 그러나 키르기스스탄 공항에서 여성을 기다리던 가족들은 여성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이주여성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지난달 28일, 대전의 한 고등학교 중간고사 기간에 학생 한 명이 투신했다. YTN에 따르면, 이 학생은 3층 높이에서 뛰어내렸는데 다행히도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그런데 학교 측의 대응이 너무나 황당하다. '투신한
발달장애를 앓던 10대가 부산의 한 복지관 3층에서 우연히 만난 2살 아기를 1층 바닥으로 던져 숨지게 했다. 3일 오후 4시 7분께 부산 사하구의 한 사회복지관 3층 치료실 복도에서 이모(19)군이 복도에서 걸음마를
우리 주위엔 의외로 불안과 공황장애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다. 이들의 일상은 보통 사람들보다 조금 더 위협적이다. 또한 특정 사건에 대해 끔찍한 두려움, 공황 발작을 또 겪을 거란 공포, 이런 공포에 반응하는 신체적 증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