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singwahak

성격은 정신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이제 심리학자들은 인정한다. 예를 들어 완벽주의는 임상적 우울과 불안 장애를 불러올 수 있다. 하지만 특정 성격 특성과 정신질병의 관계는 완전히 알려져 있지는 않다. 네이처
“정신분열증 사례의 대다수는 16세에서 25세 사이에 일어나는데, 이것은 늘 정신 분열증의 미스터리 중 하나였다. 왜 삶의 이 특정 시기에 발병하는가?” 맥캐롤의 말이다. 약한 신경 연결을 공격적으로 잘라내는 유전자가
긍정적인 사고의 힘 이야기는 이제 그만. 낙관적인 판타지가 기분을 좋게 만든다고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우울증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놀라운 새 연구가 나왔다. “긍정적인 사고가 나쁘거나, 부정적인 사고가 좋다는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우리는 남성보다 여성이 정신 질환 진단을 많이 받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울증과 불안 장애를 앓을 확률이 여성이 두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허핑턴포스트US의 Why Nightmares Might Actually Be Good For You를 번역, 편집한
MIT 과학자들이 쥐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심고, 나중에 우울증 증상을 반전시키기 위해 그 기억을 재활성화시켰다. 새로운 우울증 치료법? 이번 결과가 즐거운 기억을 되살려주기만 하면 사람들이 우울성 에피소드에서 벗어나는데
지그문트 프로이트는 1856년 5월 6일에 태어났다. 꿈과 문화, 성장기와 성, 정신 건강 등 인간 심리에 대한 획기적인 책과 논문을 집필한 지도 벌써 100년이 넘었다. 그의 이론이 다 맞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상당
노인 우울증은 비만보다 저체중과 관련성이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가톨릭의대 인문사회의학과 권영대 교수팀은 2006년과 2008년, 2010년도 고령화 연구패널로 참여한 45세 이상 중년 및 노인 2만6천862명을
영조의 아들로 뒤주에 갇힌 채 숨을 거둔 사도세자가 현대 정신의학적 관점으로 보면 '양극성 장애'로 진단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도세자의 정신질환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여러 의견이 있었지만, 정신의학자가 역사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