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sinbyeong

내 우울증은 내 삶의 일부다.
정신 질환을 가지고 살려면 충격적으로 돈이 많이 든다.
결론은?
내게 있어서는 침대가 가장 중요했다. 대학교 이후 최악의 우울증을 겪을 때는 침대에 눕는다는 것이 마치 알코올 중독자가 한 잔 더, 한 잔만 더, 계속 더 부어줘라고 하는 것처럼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침대는 나를 끈에
성격은 정신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이제 심리학자들은 인정한다. 예를 들어 완벽주의는 임상적 우울과 불안 장애를 불러올 수 있다. 하지만 특정 성격 특성과 정신질병의 관계는 완전히 알려져 있지는 않다. 네이처
병역을 기피했다는 논란의 대상이 된 개그맨 겸 BJ 최군(본명 최우람)이 입대할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 병무청이 최군을 상대로 낸 항소건에 법원이 기각 판정을 내린 것.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지난 4월 병무청은 "최군의
국제인권감시기구는 인도네시아의 사회심리적 장애자들이 겪고 있는 참담한 상황을 보도했다. 이들은 자기의 의지와 상관없이 정신과 시설에 감금되어 쇠사슬에 매이는 등 다양한 학대를 당하고 있다. '지옥에서 살다: 인도네시아의
“정신분열증 사례의 대다수는 16세에서 25세 사이에 일어나는데, 이것은 늘 정신 분열증의 미스터리 중 하나였다. 왜 삶의 이 특정 시기에 발병하는가?” 맥캐롤의 말이다. 약한 신경 연결을 공격적으로 잘라내는 유전자가
조현병은 2011년 현재 이름으로 개정되기 전까지 정신분열병으로 불렸다. 병명 자체가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고 부정적 이미지를 줬기 때문에 이름까지 바꾸게 됐다. 조현병의 ‘조현’은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는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자신의 부모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이었던 이 포스트에서 마일스는 자신을 도와주었던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며 ‘당신들이 아니었다면 난 지금 여기에
이상하게도, 정신분열증에 걸리는 사람들의 의미있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바로 고양이가 있는 집에서 자랐다는 것이다. “이 연구에서, 후에 정신 분열증이나 기타 심각한 정신 질환 진단을 받은 아이들 중 어렸을 때 고양이가
* 이 글은 과학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LiveScience)에 아가타 블라스크작이 6월 8일 게시한 글입니다. 창의성과 일부 정신 질환 사이에 겹치는 유전적 요소가 있을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자들은
최근 프랑스 알프스의 비행기 추락 사건 이래, 저먼윙스의 파일럿 안드레아스 루비츠가 우울증을 앓았던 병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루비츠가 이전 비행에서 추락을 ‘연습’했을지도 모른다는 것이 지난 주에 밝혀지며, 그의 정신병력이
사실을 정확히 모르면서 그런 제목을 뽑는 것도 옳지 않지만, 만약 루비츠가 정말 우울증 환자였다고 해도 그런 식의 기사로 1면을 도배하는 것은 옳지 않다. 왜냐하면 그런 식의 보도는 끔찍한 행동을 사람이 아닌 병 탓으로 돌리기 때문이다. 이런 보도 행태는 마녕사냥이 횡행하던 중세에나 어울리는 것이다. 루비츠가 정신적 문제를 겪고 있었다고 한들 그는 수백만 명의 우울증 환자 중 한 명일 뿐이다. 군인, 변호사, 판사, 기차 조종사, 엔지니어, 화가, 경찰, 은행원, 그리고 언론사 기자들도 우을증을 않는다. 1986년 나도 정신적 문제를 겪었다.
간단한 손가락 실험으로 정신 분열증을 가려낼 수 있을까? 적어도 남자의 경우 그럴 수도 있다고 한다. 남자의 검지 대비 약지의 길이에 따라 이 끔찍한 정신병에 걸릴 가능성을 추측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터키 과학자들은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은 사이코패스가 예전 범죄 행위로부터 개화되지 않는 이유는 뇌 구조가 기본적으로 일반인과 다르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몬트리올 대학의 셰일라 핫진스 교수와 런던 킹스 칼리리의 나이젤 블랙우드
우울증은 정신질환이 아닌 감염질환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뉴욕 스토니 브룩(Stony Brook) 대학의 터한 캔리 박사는 우울증은 기생충, 박테리아 또는 바이러스 등 미생물 감염에 의해 발생하며 따라서 치료법 연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