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seunghwan

신곡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을 발표했다.
가수 정재형이 예능 프로그램 속 유머러스한 이미지를 벗고 오랜만에 진지한 음악가의 면모를 뽐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월간 유스케' 3월호, “The PIANO”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주간아이돌'에 안테나 엔젤스가 떴다. 안테나 소속 가수 정승환, 권진아, 샘김, 이진아로 이루어진 이들은 21일 방송에 출연해 방송 초반부터 MC 정형돈과 데프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기존 코너 대신 '지하
발라더의 완벽한 세대교체다. 무려 데뷔곡으로 음원차트 퍼펙트 올킬이다. 대대적인 프로모션도 없었고, 아이돌 팬덤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니었다. 오롯이 가수 정승환의 목소리, 감성으로 이뤄낸 결과다. 정승환이 데뷔음반 '목소리'의
5. "잘 마셨습니다. 앞으로 자주 오겠습니다." 계산을 한 뒤에는 예의를 갖추어 정중히 인사를 한다. 그러나 오랜만에 찾아와서 자주 오겠다고 말하는 손님은 실제로 자주 오는 법이 없다. 이것은 '마지막으로 딱 한 잔만 더 마시자' 정도의 약속과 비슷하다. 정말 딱 한 잔만 마시는가는 중요하지 않다. 이 술집에 다시 들르게 되면 좋고 그렇지 않아도 별 문제될 게 없는 가벼운 거짓말인데, 아마도 아이들의 산타클로스에 대한 믿음 정도 되지 않나 싶다.
이 글은 아날로그 시절의 음악은 왜 디지털로 변환한 사운드와 소리가 다르게 들리는가에 대한 것이다. 아마도 반도체가 나오기 직전의 대중이 가장 좋은 소리를 들었을 것 같다. 디지털 음원이 없고 모두 진공관 앰프와 LP레코드뿐이니 당연히 감동도 더 클 것이다. 그 시절의 문제는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오디오 가격이 비싸고, 크고 무거운 진공관 오디오를 들고 다닐 수도 없다는 문제가 있다. 게다가 자기 집에 오디오가 없는 사람도 있다. 역설적으로 현재 우리의 문제는 스마트폰으로 실행명령만 내리면 어떤 음악도 들을 수 있다는 데 있다.
‘K팝스타4’ 정승환과 이진아가 모두 안테나뮤직을 희망 소속사로 꼽았다. 두 사람은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4’ 스페셜 편에서 제작진이 기획사에 묻자 안테나뮤직을 원한다고 밝혔다
술을 자주 마시면 일시적으로 주량이 늘어난 것처럼 보이지만 개인의 알코올 분해효소 분비능력에는 한계가 있다고 하는 뉴스를 본 적이 있다. 그러나 현실은 다르다. A씨는 본래 술을 마시지 못하는 체질이었다. 2000년 당시, 그는 맥주 두 병이면 호흡이 가쁘고 피부가 붉어지며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다. 그런 그가 인생에 대한 무슨 불만이 있었는지, 매일 네 병을 마시고 의자에 앉은 채로 바닥에 쓰러져서 안경이나 얼굴을 깨는 일이 다반사였는데, 2년 정도가 지나자 맥주 다섯 병을 마시고도 제 발로 걸어 다닐 수 있게 되었다. 그 후로도 술 마시기를 게을리 하지 않은 그는 십 년차가 되는 지금은 소주 한 병을 넘겨야 비틀거린다.
술꾼들의 가장 흔한 거짓말은 딱 한 잔만 더 마시겠다는 것이다. 세상에 이보다 값싼 자기와의 약속은 없다. 마지막 한 잔 이후에는 '진짜 마지막'이라는 이름의 한 잔을 마시게 된다. 물론 이번에도 말 그대로 진짜 마지막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습관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르다. 어떤 사람은 술을 주문할 때마다 '그런 의미에서' 라는 구실을 붙인다. 그런 의미가 무엇을 뜻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K팝스타4' 케이티김과 그레이스신, 정승환이 생방송 티켓을 거머쥐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4'(이하 K팝스타4)에서는 생방송 무대에 진출할 'TOP8 결정전'이 펼쳐졌다. B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