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seonghun

KIA 타이거즈가 18일 무적 신분인 내야수 정성훈(37)을 영입했다. KIA는 이날 오전 정성훈과 연봉 1억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 시즌을 마친 뒤 LG의 보류선수명단에서 제외돼 자유의 몸이 된 정성훈은 고향팀
LG 트윈스의 베테랑 내야수인 정성훈이 방출됐다. ‘한국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LG 구단은 22일 오전 정성훈에게 “내년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11월 22일은 2차 드래프트가 예정된 날이다. 만약
LG 트윈스 구단이 정성훈의 음주운전 사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LG 구단 관계자는 15일 오후 OSEN과 전화통화에서 “정성훈 선수가 8월 10일 오전 자택 주차장에서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경찰 조사
프로야구 LG 트윈스 소속 선수인 정성훈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던 사실이 알려졌다. 9월 15일, YTN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정성훈은 지난 8월 10일, "오전 7시쯤, 서울 송파구 자신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술을 마신
LG 트윈스가 짜릿한 역전극을 펼치며 3연승을 이어갔다. LG는 7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서 상대의 막강 불펜진을 무너뜨리며 9-5로 역전승했다. 4위 LG는 이날 승리로 준플레이오프 진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