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segyun

정세균 국회의장의 별명은 '세균맨'이다. 세균맨은 애니메이션 '호빵맨'에 나오는 악당 캐릭터로, 이는 그의 이름에서 따온 별명이다. 그는 자신의 별명을 인식한 듯 지난 선거에서 당선된 뒤 '소독차'를 타고 감사인사를
국회에서 일하는 청소노동자들은 용역업체에 소속된 비정규직이다. ‘프레시안’의 2013년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당시 한나라당 박희태 국회의장과 권오을 사무총장”은 청소 노동자에게 직접 고용을 약속했지만, 이후
국회 의정 활동의 중심인 상임위원회. 20대 국회가 각 당의 의원들의 전문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일부 의원들이 배정 됐다는 '뒷말'이 나오고 있다. 모든 의원이 자신이 원하는 상임위에서 일할 수는 없지만, 이번 국회에서는
정세균 신임 국회의장이 취임 후 연일 개헌론에 불을 지피면서 20대 국회 초반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그러면서도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차기 대선 이전인지 이후인지 특정하지 않고 "20대 국회 전반기"라며 여러 가능성을
개헌론의 중심에 떠있는 이원집정부제, 내각제는 지금의 대통령제가 너무 첨예한 대립을 야기한다는 것 때문일 것이다. 개발독재의 시대를 지나 문민시대를 거쳤는데도 한국의 정치가 극단주의적인 양상을 보인다는 상황판단은 틀리지 않다. 그러나 현재의 난맥상이 헌법이 낡아서 그런 것은 아니다. 엘리트주의, 진영논리, 지역주의, 계파주의, 극단주의정치를 조장하는 헌법조항이 어디 있는가? 이를 극복하는 데 필요충분한 조항은 없을지라도 이를 조장하는 조항은 없다.
20대 국회 전반기를 이끌 입법부 수장으로 선출된 정세균 신임 국회의장은 13일 "개헌은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개원사에서 "내년이면 소위 87년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더불어민주당 출신 6선 정세균(서울 종로) 의원이 공식 선출됐다. 정 의원은 9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총 투표수 287표 중 274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정 의장은 2018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2일 정치 1번지 서울 종로구 수성(守城)에 나선 정세균 전 대표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찾아 정 전 대표를 격려하며 총선 승리를 지원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날 개소식에 앞서
새정치민주연합 정세균 비대위원 김부겸도 불출마 선언할듯 새정치민주연합의 유력한 당권주자인 정세균 의원이 26일 2·8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측근들과 자신의 진로 문제를 숙의한
새정치민주연합 당권경쟁의 막이 본격적으로 올랐지만 유력 주자들이 '눈치작전'을 펴며 탐색전에 치중, 경쟁구도의 윤곽이 드러나지 않고 있다. 정세균 박지원 문재인 의원 등 이른바 당권 유력주자 '빅3'는 17일 비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