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mongjun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대표를 지낸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이 29일 탈당했다. 공교롭게도 새누리당으로부터 분당한 개혁보수신당(가칭)이 공식 출범한 시기와 맞물려 이목을 끌고 있다. 정 이사장 측은 이날 오전
부패 스캔들로 소용돌이에 빠진 국제축구연맹(FIFA)이 10월 29일(한국시각) 차기 회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 7명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그 가운데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도 버젓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플라티니 회장은 2011년 초 제프 블라터 피파 회장으로부터 200만스위스프랑(24억원)을 받은 것이 알려져 최근 스위스 검찰의 형사 조사를 받는 등 이미지가 실추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0일(현지시간) 내년 2월 총회에서 제프 블라터 현 회장을 교체할 새로운 회장을 선출하는 선거를 시행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FIFA는 또 스위스 취리히 지방법원이 FIFA회장 선거에 출마할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겸 국제축구연맹(FIFA) 명예 부회장은 "제프 블라터 FIFA 회장을 횡령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첼시구장에서 열린 '더 스포츠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1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 명예회장은 이날 파리 샹그릴라 호텔에서 외신과 한국 특파원단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오는 8월 17일 프랑스 파리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 공식 선언을 한다. 정 명예회장은 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그는
정몽준(64)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21일 국제축구연맹(FIFA) 차기 회장 출마의사를 밝혔다. 정 명예회장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출마를 생각하고 있다"면서 "단순히 FIFA를 개혁한다기보다 FIFA의 새로운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은 3일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선거와 관련, "신중하게 생각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정 명예회장은 이날 신문로 축구협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선거에 참여할지 여부에 대해 국제 축구계
'명단공개'가 연예계 의외 절친으로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과 정몽준 전 의원 등이 꼽혔다. 1일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5'에서는 '연예계 의외의 절친 스타'를 주제로 연예계 절친들이 공개됐다. 이서진의 절친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의 조사 결과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40%대 중반을 기록했으며, 4·29 재·보선에서 승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