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joguk

아빠의 빈자리를 채우고 싶었던 12살 아이는 슬프게도 자신을 '동생의 부모'로 인식하고 있었다.
텐션이 높은 사람과 연애를 하면,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떨어져 사는 게 익숙할 때도 됐는데 아직 적응이 안 된다" - 김성은
정조국의 선수생활로 13년 간 롱디 부부로 지내며 김성은은 홀로 아이 셋을 키웠다.
"이제 요미까지 5섯 식구 더 행복하게 살아요"
강원FC에서 뛰고 있는 정조국은 결국 은퇴를 미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