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i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세 명의 남성들이 전기 철망에 끼어버린 자전거를 꺼내려는 이 영상을 보는 동안 미소짓게 되는 당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 세 사람은 계속해서 자전거를 꺼내려고 하지만 전혀 소용없다. 이 중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가정용 전기요금의 누진구간을 현행 6단계에서 3단계로 축소하고 최저-최고구간 누진율을 11.7배에서 2.6배로 줄이는 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더민주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가정용
한국은 전기중독 사회 그 자체다.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전력사용량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80%나 높다. 1인당 전력소비량도 미국 다음으로 최고다. 가정용 전기 사용량은 상대적으로 적고 산업용이 압도적으로 많다. 이런 구조는 자연스러운 게 아니다. 정책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한국의 산업용 전기요금은 국제적으로 비교하면 매우 싸다.
한국전력이 사실상 독점하던 전력판매 시장에 대한 민간 개방이 확대된다. 한국가스공사가 독점한 가스 도입 분야도 단계적으로 민간에 문을 연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14일 '2016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이같은 내용의
그렇다. 모르는 사람도 있었겠지만, 마이클 파스벤더가 스티브 잡스다. 대니 보일이 연출하고 아론 소킨이 각본을 쓴 영화 '스티브 잡스(Steve Jobs)'의 첫 공식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 영화는 스티브 잡스의 삶
철을 녹이고, 바닷물을 증발시켜 소금을 얻고, 수입한 냉동고추를 건조시키는 과정에서 전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났다. 1차 에너지 유류를 바로 난방에 이용하면 열효율이 80%이지만, 유류로 전기를 만들어 다시 난방에 이용하면 그 변환과정에서 40%의 에너지가 낭비된다. 그런데 현실에선 전기요금이 석유 요금보다 싸서 소비자들은 전기를 사용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고 느끼게 된다.
정부가 현재 짓고 있거나 계획 중인 화력, 원자력 발전소가 완공되면 더이상 이런 종류의 발전소를 건설하지 않기로 했다. 30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7차 전력수급계획’을 6월 말까지
해마다 전력 수요가 집중되는 여름·겨울철에 가정용 전력 소비를 줄이자는 절전 캠페인을 벌인다. 이는 마치 가정에서 전기를 많이 써 전력난이 발생하는 것 같은 인식을 심어준다. 하지만 실제로는 한국의 1인당 가정용 전력
빌 게이츠가 사람의 똥을 정화한 물을 마셨다. 물 부족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서다. 빌 게이츠가 직접 기획한 이 영상은 사람의 배변물이 든 물을 5분간 기계 장치로 정화해 빌 게이츠가 마시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물을
작년 7.0 야안 지진보다 피해 커…"인구밀도 높고 진앙과 가까워" 중국 남서부 윈난(雲南)성 자오퉁(昭通)시 루뎬(魯甸)현에서 3일 오후 4시30분께(현지시간) 규모 6.5의 지진이 나 300여 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