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chiinjaenanhyeonjangbangmun

위안부 문제로 연일 한일 감정을 자극하는 가까운 나라의 수장인 아베 신조 총리지만, 자국의 재난사고의 현장에선 정치인으로서의 실력을 보여줬다. 정치인의 실력이 국민의 걱정을 덜어주는 거란 점에서 그렇다. 아래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