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che

광복절 연휴 첫날인 13일 휴가객·나들이객이 몰려 오전 일찍부터 하행 고속도로가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체는 특히 휴가철에 차량이 몰리는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에 집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고속도로 혼잡 현황'을 공개했다. *2015년 7월 31일 ~ 8월 4일 (120시간 중 정체시간) 1. 서해안선: 일직JC
설 연휴를 하루 앞둔 5일 오후 귀성 행렬이 시작돼 고속도로 하행선 구간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경부선 부산방향 경부선 입구→잠원나들목, 신탄진나들목→대전분기점
14일 ‘YTN’이 보도한 이 소식을 보자. 2일 서울 용산구에서 벌어진 일이다. 당시는 일요일로, 주말인데다 갑자기 도로 위에 낙하물이 발견돼 차들의 ‘정체’가 뻔히 예견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시민 2명의 ‘솔선수범’으로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은 8월의 첫 번째 일요일인 2일 피서 차량이 몰리면서 영동고속도로를 비롯한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가 곳곳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부터 피서 차량이 쏟아지면서 오전
이번 추석연휴는 대체휴일까지 포함해 5일이다. 연휴가 다소 긴 덕분에 극심한 정체는 없겠지만, 그래도 귀성(歸省)·귀경(歸京) 때 서울 진출·진입 구간에서는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2012∼201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