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yun-hoe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지난해 12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우병우-추명호
조선일보가 5월13일 사설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교과서 폐지와 정윤회 사건 재조사에 대해 불편함 심기를 드러냈다. 나란히 사설 2개를 통해 일제히 비판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국정교과서 내용 무엇이 잘못돼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가 정씨의 전담교수에게 전화해 '내 딸을 제적시키겠다고 했다'며 화를 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부장판사 김수정) 심리로 1일 열린 김경숙 전 이화여대
최순실은 이미 구속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에 소환된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이쯤되면 최순실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 씨의 기분이 궁금해진다. 채널A가 정윤회의
2014년 세상을 떠들석하게 했던 정윤회의 국정농단 문건. 이른바 '십상시 문건'은 진짜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 씨는 세계일보의 보도에 대해 "엄청난 불장난 누가했는지 밝혀질 것"이라고 엄포를 놨고, 실제로 이 건과
정윤회가 입을 열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의 전 남편이고 박근혜 대통령이 국호의원이던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는 5일 발행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정농단이) 이 정도까지일 줄은 상상을 못했다"고
오늘(4일) 최순실 씨의 전남편 정윤회 씨가 채널 A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채널 A는 '정윤회가 있다는 제보가 들리는 곳마다 다 뒤졌고, 지인들을 통해 인터뷰 의사를 타진했다'고 정윤회 씨와 인터뷰를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이 터지자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최순실씨로부터 자문 구하는 것을 그만두라”고 지시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박 대통령은 문건 유출 파동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재임 중 김진태 당시 검찰총장에게 수시로 전화를 걸어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2014년 말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당시 정씨 집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서울중앙지검의
박근혜 대통령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맡았던 정윤회 씨 아들 배우 정우식(32) 씨의 MBC 출연 청탁 논란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MBC 드라마국의 김민식 PD는 지난 19일 회사 사내게시판에 올린 '저는 장근수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15일 정윤회 씨에게 공직 임명을 위해 뇌물을 줬다고 자신이 주장한 현직 부총리급 인사에 대해 황찬현 감사원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조 전 사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의 수억원 짜리 인사청탁에 현직 부총리급 인사가 연루되어 있다고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폭로했다. 청문회장이 술렁일 정도의 폭로였다. 조 전 사장은 15일
2014년 당시 갑작스레 경질됐던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이재수 국군기무사령관이 정윤회·최순실의 비선 세력에 대해 조사를 하다가 경질당한 것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정윤회 문건'을 작성했던 박관천 전 경정의 입에서 나온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정윤회와 최순실을 모른다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청문회 진술은 100% 위증이다”고 말했다. 조 전 사장은 2014년 12월 ‘정윤회 문건’ 보도 당시 세계일보 사장을 지냈다. 조한규
국회 '최순실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는 15일 청문회에 불출석한 정윤회 씨, 박관천 경정 등 11명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정씨는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MBC 고위직 관계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의원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윤회 씨의 아들 배우 A(32)씨가 드라마에 출연하도록 제작진에게 청탁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A는 최근 종영한 사극 '옥중화'를 비롯해 지난 2년간
"너무 길어서 희망이 없어. 싸워서 이길 수가 없어." 최 경위가 죽기 전 형에게 한 말이라고 한다. 나는 최 경위가 형에게 남긴 말이 대통령 탄핵의 이유가 된 '박근혜 게이트'의 핵심을 꿰뚫는 비밀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 바로 그거였다. 남은 기간이 너무 길었다! 정권 출범 당시부터 박근혜 정권에 내장돼 있던 '박근혜 게이트'에 대해 언론과 검찰이 그간 내내 모르쇠로 일관했던 이유도 남은 기간이 너무 길었기 때문이다. 뒤늦게 언론과 검찰이 '박근혜 게이트'를 열심히 파헤친 것도 임기 말이었기 때문이다.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는 7일 전체회의에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나 정윤회 씨 등 30명을 청문회 증인으로 추가로 의결했다. 이날 채택한 증인은 15일에 열리는 4차 청문회에 출석하게 된다. 특위는 우선
박근혜 대통령이 정치권에 입문했던 1998년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2000년 16대 총선 과정에서 최순실씨를 비롯한 최씨 일가의 뭉칫돈이 박 대통령 캠프로 유입됐고, 그 돈가방을 자신이 운반했다는 전 운전기사의 증언이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에 이어 이번에는 '약한 여자'다. 18일 월간중앙에 따르면,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 씨는 아래와 같이 밝혔다. 과거 박 대통령이 정치를 시작했을 때를 회상하며 '약한 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