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eopjubu-eorinijip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최근 전업주부들의 어린이집 이용 수요를 줄이겠다는 자신의 발언이 알려지며 전업주부 자녀의 어린이집 이용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인 것을 두고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하고 사과했다
정부가 맞벌이 부모에 대한 보육 지원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나선 것과 관련해 전업주부들의 반발이 거세다. 복지부는 21일 대통령 업무보고 사전브리핑에서 전업주부들까지 과도하게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맡기는 상황을 개선하기위해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업주부가 불필요하게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수요를 줄이겠다"며 보육 체계 개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문 장관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건강보험공단 인근에서 기자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