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duhwan-chujinggeum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3억3000만원을 추가로 환수했다. 그래도 추징금이 아직 1050억원이나 남았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미납추징금 특별환수팀'은 9월21일 전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전재국씨가 운영하는 출판사 시공사가 전 전 대통령 일가의 미납 추징금을 대신 내라는 법원 결정이 나왔다. 검찰이 3년 전 추징금 환수 전담팀을 꾸린 뒤 전 전 대통령 측과 법정에서 싸워 이긴 첫
이후 미 법무부는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2014년 2월 차남 재용씨 소유의 LA 뉴포트비치 주택 매각대금 72만 달러 상당을 동결했다. 그해 8월에는 국토안보수사국(HSI)과 추적 끝에 재용씨 부인 박상아씨의 투자이민채권
검찰 "은닉재산 계속 추적"…美법무부와 몰수재산 환수 협의 검찰이 전두환(83) 전 대통령 일가의 미국내 은닉재산을 추적하는 등 추징금 징수의 고삐를 죄고 있다. 23일 서울중앙지검 특별환수팀(팀장 노정환 부장검사)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 씨 소유였던 주택의 매각 대금에 대해 미국 법무부가 몰수에 나섰다. 미국 법무부는 24일(현지 시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불법 자금 72만1951달러(7억 5천만 원)를 환수하는 조치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검찰이 압류한 미술품 경매가 지난 12일 K옥션의 경매와 함께 완료됐다. 낙찰 총액은 총 72억 원. 경매 수수료를 빼면 모조리 국고로 환수된다.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