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namjachingu

개그우먼 안영미가 새벽에 '자니?'라고 문자 보내는 전 남자친구들에게 경고했다. 마이크임팩트가 1일 공개한 영상에서 안영미는 '너는 지금 뭐 해, 자니?'라는 사연 제목을 듣자마자, "사연 안 읽고 답변 드리겠다"라고
베일리 우드워드는 전 세계를 여행하며 멋진 사진을 찍었다. 문제는, 모든 사진에 전 남자친구의 모습이 담겨있다는 것이었다. 우드워드는 사진을 삭제하지 않고도 전 남자친구의 흔적을 지울 방법을 찾았다. 전 남자친구의 얼굴에
4일 부산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소름 돋는 연인 간 폭력 사건 하나를 전했다. 한 남자는 헤어진 여자친구가 자신을 더 이상 만나주지 않자 ‘현관문이 잠겼다’는 거짓말로 사다리차를 불렀고, 몰래 베란다로 숨어들어 갔다